본문으로 바로가기
59252429 0032020040359252429 04 0401001 6.1.8-RELEASE 3 연합뉴스 57702176 false true false false 1585880290000 1585880310000

"코로나19 재확산 될라"…中 무증상 감염자 관리'고삐'

글자크기

코로나19 업무 영도소조, 해외 역유입 방지도 총력전

우한시, '무증상 감염자' 우려에 전 주민 검사 검토

연합뉴스

우한 쇼핑가를 나들이하는 우한 주민들
[글로벌 타임스 캡처 재발행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김진방 특파원 = 중국에서 무증상 감염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우려가 제기되는 가운데 중국 지도부가연일 무증상 감염자 관리에 고삐를 죄고 있다.

3일 중국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에 따르면 코로나19 업무 영도소조 조장인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는 전날 영도소조 회의에서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리 총리는 "무증상 감염자와 관련해 감염자 보고, 격리 및 의료 관찰, 밀접 접촉자 관리 조치를 강화해야 한다"면서 "매일 대외적으로 적절한 시기에 관련 소식을 발표해야 한다"고 지시했다.

그는 이어 "우한(武漢)과 후베이(湖北), 또 일부 성(省)에 대해 과학적인 조사를 통해 무증상 감염에 대한 감염병학 조사를 진행해야 한다"며 "이를 통해 무증상 감염자 현황과 감염력 등을 파악하고, 그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러면서 "확진자의 퇴원 규정을 한층 더 강화하고, 퇴원자에 대한 격리와 의료 관찰, 재검사 등 관리도 강화해야 한다"며 "재검사에서 양성 판결을 받은 환자에 대해서는 즉시 격리해 치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리 총리는 또 중국 확진 환자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역외 유입 환자에 대한 방역 조치도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리 총리는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빠르게 확산하고 있는 상황에서 역외 유입에 대한 방역 조치를 강화할 필요가 있다"면서 "국경 인근 지역의 당 위원회와 정부는 방역 업무를 철저히 해야 한다"고 역설했다.

아울러 "관련 부문은 협력해 불필요한 인원의 출입국을 줄이고, 감염 정황이 발견됐을 때는 대응 방법에 따라 원칙적인 처리를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봉쇄 해제를 앞둔 우한시 당국도 무증상 감염자에 대한 관리를 강화하고 있다.

관영 글로벌 타임스는 이날 우한시 정부가 무증상 감염자에 의한 감염 우려를 해소하기 위해 전 주민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시행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글로벌타임스는 중국 감염병 전문가를 인용해 "최근 중국 정부는 무증상 감염자 통계를 공개하고 있다"면서 "무증상 감염에 의한 제2 확산기가 올 수도 있다는 우려가 있지만, 무증상 감염자의 전염력은 높지 않다"고 전했다.

china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