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6258 0362020040359246258 02 0201001 6.1.7-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70980000 1585873136000 related

광주서 자가격리 해제 하루 남긴 30대 ‘양성’ 확진

글자크기
스위스 입국…광주 26번째
한국일보

[저작권 한국일보] 광주광역시청. 김종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광주에서 스위스를 다녀온 후 자가격리 중이던 30대 남성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이로써 광주지역 누적확진자는 모두 26명이다.

3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광주 남구에 사는 A(37)씨가 자가격리 기간 하루를 남기고 검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전날 밤 늦게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A씨는 지난달 19일 스위스에서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한 뒤 공항리무진 버스를 타고 광주 자택에서 머물고 있었다. 이후 곧바로 보건당국에 자신의 해외체류 사실을 직접 신고한 뒤 2주간 자택에서 격리됐다.

A씨는 광주시가 지난달 29일 발동한 ‘해외 입국자 관리 강화’ 행정명령에 따라 격리 해제 하루 전인 2일 선별진료소를 찾아 검체를 채취했다. A씨는 별다른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상태다.

보건당국은 A씨를 빛고을전남대병원으로 이송해 격리 치료하고 있으며, A씨의 아내를 접촉자로 분류, 자가격리 조치를 통해 검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박경우 기자 gwpark@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