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4682 0432020040359244682 04 0401001 6.1.7-RELEASE 43 SBS 59621052 true true true false 1585862736000 1585862766000

트럼프 중재에 '유가 폭등'…"최대 1,500만 배럴 감산 기대"

글자크기
<앵커>

한동안 급락세를 면치 못했던 국제유가가 밤사이 폭등했습니다. 유가 전쟁을 벌이고 있는 러시아와 사우디아라비아 사이에 협상 가능성이 제기됐기 때문입니다. 유가 급락에 급해진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두 나라 사이를 중재하고 나섰습니다.

김용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뉴욕상업거래소에서 5월 인도분 서부 텍사스산 원유는 배럴당 24%, 5달러가 상승한 25달러에 거래를 마쳤습니다.

퍼센트 기준으로 사상 최고의 상승률입니다.

런던 선물거래소의 브렌트유도 20% 이상 올랐습니다.

국제유가는 장중 30%를 웃도는 상승세를 보이기도 했습니다.

사우디와 러시아의 감산 합의 가능성을 시사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언급이 기폭제로 작용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푸틴 대통령과 대화한 사우디 왕세자와 방금 얘기했다"면서 "1천만 배럴을 감산할 것으로 예상하고 희망한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는 감산 규모가 1천500만 배럴에 이를 수도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국제유가는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원유 수요 급감에다 러시아와 사우디 간 유가 전쟁까지 겹치면서 최근 폭락세를 보였습니다.

러시아와 사우디는 지난달 원유 감산 합의에 실패하면서 가격 인하와 증산 예고 등을 통해 '유가 전쟁'에 나섰습니다.

서부 텍사스산 원유와 브렌트유 선물은 지난달 30일 18년 만의 최저치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김용철 기자(yckim@sbs.co.kr)

▶ '선거방송의 명가' SBS 국민의 선택
▶ 코로나19 속보 한눈에 보기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