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2854 0022020040259242854 04 0401001 6.1.7-RELEASE 2 중앙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35438000 1585876702000

서울 격리 중 프랑스 기자의 편지 "한국 시스템, 상식 통한다"

글자크기
중앙일보

프랑스 주간지 르푸앙의 4월 2일자 표지. 한강변에서 마스크를 쓴 채 야외활동을 하는 서울시민 사진과 함께 '그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굴복시켰다. 한국인들은 어떻게 하고 있나'고 적었다. 르푸앙 트위터 캡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서울에서 자가격리 중인 한 프랑스 기자가 한국의 코로나19 대응 체계를 적극 수용해야 한다는 글을 프랑스 주간지에 실었다.

2일(현지시간) 발간된 프랑스 주간지 르푸앙에는 제레미 앙드레 플로레스 기자가 쓴 ‘한국에서 자가격리 중인 프랑스인의 편지’라는 제목의 글이 실렸다.

서울에서 취재 중인 플로레스 기자는 동료 사진기자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아 의심 환자로 분리돼 서울의 한 호텔에서 자가격리 중이다.

그는 글에서 “한국의 자가격리 시스템이 제 역할을 하고 있다. 민주주의 국가인 한국은 감금과는 다르게 내국인은 자택에서 외국인은 호텔에서 자가격리하는 아이디어를 도출했다”면서 “다른 나라에서 매일 수백명의 사망자가 나오는 반면 한국은 대대적 검사와 격리 정책을 펼쳐 바이러스 확산세가 중단됐다”고 소개했다.

이어 한국식 통제 방식이 민주주의와 인권을 위협한다는 프랑스 등 (일부) 서방 국가들의 시각은 ‘망상’이라고 비판했다. 그는 “이것이 조지 오웰 소설에 나오는 ‘빅 브러더’와 같단 말인가. 우리 민주주의 국가들은 뒤늦게 전쟁 중인 것처럼 대대적 격리에 나섰는데 과연 이런 조치가 한국보다 낫다고 주장할 텐가”라고 반문했다.

또 “히스테릭한 파시스트 보건 국가가 나타나고 있다”며 한국식 시스템을고 비판한 한스 위르겐 파퍼 독일 헌법학자의 발언에도 반박했다. 그는 “이제는 격리와 감시가 인권국가의 종말을 뜻한다는 망상을 중지해야 한다. 공공 보건을 위해 격리된 개인을 감시하는 것은 파시즘의 길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아울러 사태 초기 격리를 주저했던 프랑스 등이 뒤늦게 전 국민의 이동을 제한하고, 국경을 봉쇄하는 극단적 조처를 하고 있다며 “일부를 격리하는 대신 모든 사람을 감금하는 게 더 낫다고 주장할 텐가”라고 물었다.

그는 한국의 방식은 전체주의나 인권·사생활·이동권 침해와 관계 없다며 “비극적인 상황에서 격리조치와 이동금지를 지켜 시민정신을 발휘하는 것일 뿐”이라고 덧붙였다.

중앙일보

코로나19 감염증 확산을 막기 위해 이동제한이 내려진 가운데 텅 빈 파리 루브르 박물관. AP=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날 르푸앙은 한강변에서 마스크를 쓰고 야외 활동을 즐기는 서울 시민들의 모습이 담긴 사진과 함께 ‘그들은 코로나바이러스를 굴복시켰다. 한국인들은 어떻게 하고 있나’라는 표제를 표지에 적었다.

또 플로레스 기자 글을 ‘그의 편지는 상식이 통하는 시스템을 위한 변론’이라고 소개했다.

앞서 프랑스는 코로나19 사태 초기 한국의 자가격리 시스템이 사생활과 인권을 침해할 요소가 크다고 비판했다. 그러나 코로나19가 전 세계로 확산하자 뒤늦게 이동 제한 등 강력한 조처를 쏟아내고 있다.

르푸앙은 플로레스 기자의 글을 통해 프랑스 정부의 뒤늦은 대책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현지 언론들은 프랑스 정부가 사태 초기 별다른 조처를 하지 않고 있다가 상황이 심각해진 뒤에야 강경책을 내놓았다고 비판하고 있다.

의료용 마스크와 보호장구의 부족 현상이 이어지고 있는 점도 문제로 지적된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달 31일 의료용 마스크공장을 방문해 기자들이 이런 비판에 대한 코멘트를 요구하자 “우리는 지금 전쟁 중이다. 전쟁에서 이기지도 않았는데 단죄할 대상을 찾는 것인가”라고 반박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