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286 0512020040259241286 01 0103001 6.1.12-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22559000 1585822572000 popular

유세차 오른 딸 소개하며 울먹인 나경원…고민정은 '시인 남편' 동행

글자크기

나경원, '다운증후군' 딸과 함께 유세…"어떤 부정도 없었다"

고민정, 남편인 조기영 시인과 자양사거리에서 함께 유세

뉴스1

4.15총선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후 서울 태평백화점에서 열린 출정식에서 자신의 가족을 소개하고 있다. 나 후보는 부장판사 출신인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격돌한다. 2020.4.2/뉴스1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호승 기자 =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여야 후보들은 가족과 함께 선거 유세에 나서기도 했다.

서울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는 남편·딸과 함께, 서울 광진을에 출마한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후보는 남편과 함께 유세를 했다.

나 후보의 남편과 딸은 이날 동작구 태평백화점 인근에서 열린 나 후보 출정식에 참석했다. 나 후보의 남편은 김재호 서울고등법원 부장판사다. 다운증후군을 앓고 있는 나 후보의 딸은 '2 나경원' 이 적힌 분홍색 선거운동원 복장으로 유세차에 올랐다.

나 후보는 이날 오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오늘은 '특별한' 손님도 있었다. 바로 우리 딸, 제 남편이다"라며 "울지 않으려 했지만 끝내 딸을 소개할 땐 눈물이 고이고 목이 잠기고 말았다"고 했다.

나 후보는 "어려운 자리였을 텐데도 씩씩하게 엄마 지지해달라고 우렁차게 외치는 딸은 저의 소중한 별이고 빛이고 나무"라며 "저를 둘러싼 수많은 의혹에 맹세한다. 어떤 부정도 불법도 없었다"고 말했다.

이어 "나쁜 사람들이 만든 가짜 프레임에 굴하지 않겠다. 더 큰 정치, 좋은 정치로 크고 작은 실망에 반드시 보답하겠다"며 "우리 아이에게 부끄럽지 않은 엄마가 되기 위해서라도 절대 굴하지 않고 꿋꿋이 풍파를 견뎌낼 것"이라고 말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광진을 고민정 후보가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 개시일인 2일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남편 조기영 시인(왼쪽)과 함께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하고 있다. 2020.4.2/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민정 후보는 이날 남편인 조기영 시인과 함께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선거 유세를 했다.

고 후보는 이날 오전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광진에 와서 선거운동을 시작한 지 한 달이 다 되지만, 어젯밤 유일하게 잠을 못 잤다"며 "마이크 드는 것, 사람들 앞에 나서는 것만큼은 자신이 있었는데 이제는 누군가의 말을 전해주는 것이 아니라 정치인 고민정이 스스로 서는 날이어서 긴장을 많이 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고 후보는 "광진 골목골목을 다닐 때마다 제일 많이 들었던 이야기는 왜 정치는 하는지였다. 저도 스스로 왜 정치의 길에 나섰는지를 물었다"며 "지키고 싶었다. 내 아이들을 지키고 싶었고, 대한민국을, 촛불을 함께 들었던 촛불 시민들을 지키고 싶었다"고 했다.

고 후보는 "광진 사람 고민정은 광진을 지켜내고 싶다. 광진을 이제 정치의 한 중심에 섰지만, 그 중심은 저 혼자 힘으로 설 수 없다"며 "광진의 얼굴이 되겠다. 여러분께서 광진을 대한민국의 중심에 세워 달라. 모든 능력과 열정을 쏟겠다"고 강조했다.
yos547@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