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1225 0512020040259241225 01 0102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22284000 1585822299000 related

쏟아지는 각국 정상들 SOS…'코로나발' 정상외교 신기원(종합2보)

글자크기

15개국 정상통화, 6개국 서한…팬데믹 이후 지원요청 쇄도

"韓 위상 올라갈 것으로 기대…가능한 범위 내 성심껏 대응"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일 청와대에서 이반 두케 마르케스(Ivan Duque Marquez) 콜롬비아 대통령의 요청으로 전세계적 도전 과제인 코로나19 대응 방안에 대해 의견을 교환하는 전화통화를 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20.4.2/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구교운 기자,최은지 기자 = 청와대 전화통이 뜨겁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이후 각국 정상들의 지원 요청 전화가 쏟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윤재관 청와대 부대변인은 이날 오후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지난 2월20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을 시작으로 이날까지 15개국 정상과 전화통화를 했다고 밝혔다.

정상통화 내용은 한국과 세계의 코로나19 발생 상황에 따라 양상이 달라졌다.

한국이 코로나19 경보단계를 '심각'으로 격상하기 3일 전 이뤄진 시 주석과의 통화는 코로나19 유행하고 있는 한국과 중국 정상 간 임상치료 경험 공유, 방역당국 협력 강화 등 상호 협력 의사를 확인하는 수준이었다.

이어진 모하메드 빈 자이드 알 나흐얀 아랍에미리트(UAE) 왕세제(3월5일), 압델 파타 알 시시 이집트 대통령(5일), 에르도안 터키 대통령(6일)과 통화는 국내 코로나19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이들 국가 순방 일정을 취소한 것에 대한 양해를 구하는 차원이었다.

하지만 세계보건기구(WHO)가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을 공식 선언한 지난달 12일 이후부터는 통화 양상이 달라졌다. 세계적 확산세와 달리 한국은 12일부터 신규 확진자가 100명대로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이후 통화는 대부분 상대국 요청으로 이뤄졌고, 한국에 지원을 요청하는 내용이 주를 이뤘다.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지난달 13일 문 대통령에게 "한국 정부가 투명하고 효율적인 방식을 통해 코로나19를 극복하고 있는 데 경의를 표한다"며 Δ한국의 코로나19 경험 공유 ΔG20 차원에서 보건위생, 경제금융 분야 협력 강화를 통한 코로나19의 부정적 영향 최소화를 요청했다.

마크롱 대통령에 이어 문 대통령은 스테판 뢰벤 스웨덴 총리(3월20일), 페드로 산체스 스페인 총리(24일), 모하메드 빈 살만 빈 압둘 아지즈 알사우드 사우디아라비아 왕세자(24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24일), 저스틴 트뤼도 캐나다 총리(26일), 기타나스 나우세다 리투아니아 대통령(27일), 아비 아흐메드 알리 에티오피아 총리(30일), 보이코 보리소프 불가리아 총리(31일), 이반 두케 마르케스 콜롬비아 대통령과 메테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4월2일) 등 각국 정상들과 통화했다.

이들 정상은 모두 한국의 코로나19 방역 및 치료, 사회적 대응을 높게 평가하면서 Δ경험 및 임상 데이터 공유 Δ한국 전염병 전문가와 화상회의 Δ한국 보건당국과의 대화 Δ진단키트, 산소호흡기 등 의료물자의 인도적 지원 및 수출 등 사항을 요청했다.

실례로 프레데릭센 덴마크 총리는 이날 문 대통령과 통화에서 "덴마크에서는 의료장비 공급이 중요한 현안으로 대두된 상황이어서 코로나 사태 대응을 위한 한국과의 협력이 매우 기대된다"며 우리의 진단키트 및 의료 기기 구입에 대해 큰 관심을 표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3월24일 청와대 관저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청와대 제공) 2020.3.2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 대통령은 각 국가 정상들이 요청 사항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겠다는 의사를 밝히면서 코로나19 사태로 인한 세계 경제의 부정적 여파를 최소화하고 국가간 교역이 지속적으로 이뤄질 수 있도록 '기업인 등 필수인력의 교류 유지'의 필요성을 지속적으로 강조했다. 수출 의존도가 높은 한국 경제 상황을 고려한 것이다.

문 대통령의 이런 제안은 지난달 26일 열린 G20 특별 화상정상화의 공동선언문에 "국제무역을 촉진하고 국가 간 이동과 무역에 불필요한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방식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함께 협력할 것"이란 내용으로 반영됐다. G20 특별 화상정상회의도 문 대통령이 마크롱 대통령과 통화에서 제안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아세안+3 특별 화상정상회의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측 제안으로 이뤄진 정상통화에선 미국의 조치를 유도했다.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이 의료장비를 지원해줄 수 있는지 묻자 문 대통령은 "국내 여유분이 있으면 최대한 지원하겠다"면서도 "FDA 승인 절차가 필요할 수 있다"고 답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오늘 중 승인이 될 수 있도록 즉각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정상통화 외에도 한국을 향한 요청은 서한 등 각종 외교채널 등을 통해 계속 접수되고 있다고 한다. 서한은 아웅산 수치 미얀마 국가고문, 분냥 보라칫 라오스 대통령, 토카예프 카자흐스탄 대통령,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마키 살 세네갈 대통령 등 6개 국가에서 보내왔다.

정상통화와 서한 접수를 합치면 문 대통령은 G20국가를 제외하고 21개국 정상과 코로나19 대응에 관해 소통한 것이다. 이들 국가는 북미 2개국, 남미 1개국, 중국을 포함한 아시아 5개국, 유럽 7개국, 중동 3개국, 아프리카 3개국 등 전 대륙에 걸쳐 있다.

외교부에 따르면 한국산 진단키트에 대한 수출 요청은 35개국, 인도적 지원요청은 31개국, 수출과 인도적 지원 혼합 요청은 24개국, 민간차원 요청은 31개국 등 총 121개국이라고 한다.

정부는 지난달 24일 코로나19 방역물품 해외진출 지원 관계부처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고, 국가별 요청현황과 국내 수급상황을 점검하는 한편 효과적인 인도적 지원 방안 등을 논의하고 있다.

윤 부대변인은 "효과적인 대응을 위해 전 세계적인 연대가 중요하다는 점, 한국의 방역체계에 대한 경험 공유, 국내산 진단키트 및 관련 의료기기 지원 요청 등이 정상통화가 빈번하게 이뤄진 요인"이라며 "앞으로도 정상통화를 희망하는 국가들과 적극적으로 소통해 국제적 연대를 더욱 강화하고, 코로나19 대응 과정에서 형성된 국제적 신뢰와 높은 평가를 더욱 제고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뉴스1과 통화에서 "세계 여러 국가들의 지원 요청을 통해 국제사회에서 한국의 위상이 올라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며 "문 대통령이 국내 현안에 집중하는 가운데서도 물리적으로 가능한 범위 내에서 외국 정상들의 통화요청에 성심껏 응하고 있다"고 전했다.
gayunlov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