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40173 0562020040259240173 01 0101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18119000 1585818134000 related

“딸에게 미안한 마음으로…” 나경원, ‘가족 대동’ 출정식서 눈물 글썽

글자크기

“어떤 부정도, 불법도 없어…가짜 프레임에 주저앉지 않겠다”

세계일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후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서울 동작구 태평백화점 인근에서 지지자들에게 가족들을 소개하고 있다. 뉴시스


4·15 총선에서 서울 동작을에 출마하는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2일 가족들을 대동하고 선거출정식에 나섰다.

이날 오후 나 후보는 동작구 태평백화점 앞에서 선거출정식을 열고 남편인 동부지법 김재호 부장판사와 딸을 소개했다. 나 후보는 딸을 소개하며 “세상에 많은 이야기가 회자됐다”며 눈물을 보였다. 이어 “‘그렇게 욕먹고 어떻게 정치하느냐’고 하는데, ‘가족을 사랑하는 마음으로 대한민국을 사랑하겠다’고 말한다”고 자녀 관련 의혹을 언급했다.

나 후보는 “어떤 부정도, 불법도 없다는 말씀을 자신 있게 드린다”며 “그런 이야기를 들으면서 한편으로는 딸에 대한 미안한 마음으로 내 눈높이가 국민과 안 맞았을 수 있다는 생각에 더욱 성찰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들이 만든 가짜 프레임에 절대 주저앉지 않겠다. 반드시 승리해 동작과 대한민국을 살리겠다”고 승리를 다짐했다.

이날 출정식에 모습을 비춘 나 후보의 딸은 “기호 2번 나경원, 끝까지 달립시다”라며 공개 응원에 나서 눈길을 끌었다.

그간 나 후보는 여러 차례 가족 관련 의혹에 휩싸였다. 앞서 시민단체 민생경제연구소 등은 나 후보가 자신의 딸·아들 입시 과정에서 각각 성신여대와 미국 예일대의 입학 업무를 방해했다며 검찰에 고발장을 제출했다. 이와 관련해 나 후보는 지난달 17일 보도자료를 내고 “검찰은 즉각 수사에 나서라. 고발, 피고발된 사건 가리지 않고 빨리 결론을 내달라”며 “자녀 부정입학 건으로 처벌받을 경우 즉각 의원직에서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세계일보

4·15 총선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2일 오후 동작을에 출마한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서울 동작구 태평백화점 인근에서 지지자들에게 연설하고 있다. 뉴시스


나 후보는 남편인 김 부장판사가 윤석열 검찰총장의 장모 사건을 일부로 미뤘다는 의혹에도 휩싸인 상태다. 지난달 9일 MBC ‘스트레이트’는 윤 총장의 장모 최모씨가 허위로 은행 잔고증명서를 발급받은 사실이 드러났음에도 수사망을 피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최씨와 법정다툼을 벌인 정모씨의 항소심 재판이 미뤄졌는데 당시 담당판사가 김 부장판사라고 밝혔다. 스트레이트는 “재판이 충분한 이유 없이 계속 미뤄졌다는 건 고소인 측도, 최씨 측도 똑같이 인정하는 부분”이라며 김 부장판사가 의도적으로 재판을 미뤘다는 의혹을 제기했다.

이에 나 후보는 방송 다음날 페이스북에 “해당 재판 담당판사였던 남편(김재호)이 재판을 이유없이 미뤘다며 마치 어떤 의혹이 있는 것처럼 방송했다”며 ‘피고인이 병합신청을 한 재심신청사건의 결정결과에 따라 병합 여부를 결정하기 위하여 (공판기일을 변경함)’이라고 적힌 ‘공판기일변경명령’서를 공개하며 반박했다. 나 후보는 “피고인의 의사에 따라 연기해준 것”이라며 “이것만 읽어봐도 피고인이 원해서였음을 알 수 있는데도 또다시 왜곡보도를 자행했다”고 방송을 비판했다.

이번 총선에서 나 후보와 이수진 더불어민주당 후보 간 지지율 격차는 오차범위(±4.4%포인트) 접전인 것으로 드러났다. TV조선이 메트릭스리서치에 의뢰해 지난 30일 서울시 동작구 을에 거주하는 만18세 이상 남녀 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이 후보는 46.4%, 나 후보는 41.6%였다.

나 후보로서는 자녀 부정입학을 비롯한 가족 의혹이 동작을 지역 민심에 미칠 부정적 영향에 촉각을 세우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다. 일련의 의혹 제기에 대해 보도자료 등을 통해 적극 해명한 데 이어 선거출정식에 가족을 대동한 것도 이를 의식한 행보로 읽힌다.

정은나리 기자 jenr38@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