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0722 0142020040259230722 03 0306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804888000 1585806259000 related

마용성 집값도 꺾였다...서울 집값 39주만 하락 전환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서울 송파구 잠실 주공5단지 아파트와 인근 아파트 단지의 모습.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 강남권에 이어 강북 집값도 내리면서 서울 집값이 전주대비 마이너스로 전환했다. 강남권에 이어 마용성 집값도 하락전환하면서 서울 전반 집값을 끌어내렸다.

한 쪽으로는 코로나19 확산과 이로 인한 대내외 경제 불확실성이 타격을 줬고 다른 한 쪽으로는 자금출처 증빙강화, 보유세 부담 증가 등 정부 부동산 정책이 매수 심리를 크게 위축시켰다.

2일 한국감정원이 발표한 전국 주간 아파트 가격 동향에 따르면 지난 3월 30일 기준 서울 집값은 전주 대비 0.02% 떨어지며 하락전환했다. 지난해 7월 첫째 주 이후 39주 만이다.

강남권 규제 영향으로 한동안 오르던 강북권이 일제히 상승폭을 축소하거나 하락 전환했다.

특히 강남권 부동산 냉기가 서울 2군 지역인 마용성으로 옮아가는 모습이 지표로도 확인됐다. 마포(-0.02%)ㆍ용산(-0.01%)ㆍ성동구(-0.01%)는 주요단지에서 호가를 낮춘 매물이 나오면서 모두 하락 전환했다.

상대적 저가 메리트로 오르던 노원(0.04%)ㆍ도봉(0.05%)ㆍ강북구(0.05%)도 상승폭이 축소됐다.

강남권 하락세는 더 커졌다. 보유세 부담 커진 15억 초과 단지 위주로 가격이 떨어진 강남(-0.16%)ㆍ서초(-0.17%)ㆍ송파구(-0.12%) 등지는 하락폭이 크게 확대됐다. 인근 강동구(-0.01%)도 중대형 단지 위주로 매물이 증가하며 하락 전환했다.

psy@fnnews.com 박소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