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30041 0672020040259230041 08 0801001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0 false false true false 1585803816000 1585803863000

코로나19 직격탄 맞은 지상파, 긴급 정책 지원 촉구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김나리 기자 = 지상파방송 3사 사장단이 코로나19로 인한 광고 매출 급락에 대한 어려움을 호소하며 정부의 시급한 정책적 지원을 요청했다.

2일 한국방송협회에 따르면 KBS·MBC·SBS 지상파 방송3사 사장단이 1일 목동 한국방송협회에 모여 코로나19로 인해 국내경제가 얼어붙으며 예상 광고매출 대비 약 40% 가량의 광고물량이 급격히 빠져나가고 있는 위기 상황에 대한 대응책을 논의하고, 지상파 붕괴를 막기 위한 정부의 긴급 정책 지원을 촉구하는 한국방송협회 공동 성명서를 채택했다.

방송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지상파 방송은 견디기 힘든 가혹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며 “오랜 기간 탈출구 없이 어려움만 가중되어오던 지상파는 이번 사태로 한계상황에 다다랐고 일촉즉발의 붕괴위기에 봉착했다”고 위기의 심각성을 호소했다.

방송협회는 “지상파는 코로나19 국면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특별재난방송을 편성해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함으로써 인포데믹(Infodemic)이 만연하기 쉬운 사회적 혼란 속에 중요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또한 “극도의 경영압박에도 불구하고 이달 실시되는 21대 총선에서 국민의 알권리 신장과 고품질 선거방송을 제공하기 위해 수십 억 원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출구조사도 변함없이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방송협회는 “코로나19로 큰 피해를 입은 타 산업계에 대한 정부 차원의 긴급 대책이 속속 나오고 있는 것과 달리 광고 패닉 상황 속에서도 다양한 공적 역할에 충실하게 임하고 있는 방송 산업에 대해서는 긴급 대책이 제시되지 않는 것은 유감”이라 밝히며, “지상파 중간광고의 즉각적인 시행과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액의 한시적 50% 경감 조치 등 현실적으로 효과가 있는 긴급 정책 지원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지상파 중간광고는 2018년 주무부처인 방통위가 입법예고를 했음에도 아직까지 지지부진 시행되지 않고 있다. 또한 방송통신의 진흥을 위해 광고 매출의 일부를 징수하여 정부가 활용하는 방발기금도 이미 광고시장 내에서 지배적 사업자가 된 유튜브 등 동영상OTT, 인터넷 포털, CJ계열 PP 등은 징수 대상에서 아예 빠져 있는 반면 만성적 경영위기에 시달리고 있는 지상파 방송을 중심으로만 징수되고 있는 상황이다.

방송협회는 “지상파의 붕괴 위기는 단순히 방송사 몇 개가 살아남느냐 무너지느냐에 국한되는 것이 아닌 외주제작사와 방송계 종사자를 포함한 방송계에 발을 담그고 있는 수많은 사람들의 생존과 관련된 일”이라며 “정부에 대단한 직접 지원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라, 응급 상황인 만큼 정책적으로 최소한의 대증요법을 사용해 달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