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27562 0112020040259227562 08 0803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99521000 1585799653000

지상파 3社 "코로나19로 광고매출 타격…중간광고 허용해달라"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 [지상파 3사 사장단 긴급 회동 후 한국방송협회 성명 발표]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KBS‧MBC‧SBS 등 지상파방송3사 사장단이 코로나19(COVID-19)로 인한 광고 매출 급락에 어려움을 호소하면서 정부의 정책 지원을 요청했다.

지상파3사 사장단은 지난 1일 목동 한국방송협회에서 긴급회동을 진행했다. 코로나19로 국내 경제가 얼어붙으면서 예상 광고매출 대비 약 40% 가량의 광고 물량이 급격히 빠져나가는 위기 상황의 대응책을 논의하기 위해서다.

사장단은 긴급 정책 지원을 촉구하는 한국방송협회 공동 성명서를 채택했다. 방송협회는 성명서를 통해 "코로나19 사태로 지상파 방송은 견디기 힘든 가혹한 상황에 내몰리고 있다"며 "오랜 기간 탈출구 없이 어려움만 가중돼오던 지상파는 이번 사태로 한계 상황에 다다랐고 일촉즉발의 붕괴위기에 봉착했다"고 했다.

협회는 "지상파는 코로나19 국면에서 국민의 안전을 지키기 위해 특별재난방송을 편성해 정확하고 신속한 정보를 제공해 인포데믹이 만연하기 쉬운 사회적 혼란 속에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극도의 경영압박에도 불구하고 이달 실시되는 21대 총선에서 국민의 알권리 신장과 고품질 선거방송을 제공하기 위해 수십억원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되는 출구조사도 변함없이 시행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협회는 "타 산업계에 대한 정부 차원의 긴급 대책이 나오고 있는 것과 달리 방송 산업에 대책이 제시되지 않아 유감"이라며 "지상파 중간광고의 즉각적인 시행과 방송통신발전기금 징수액의 한시적 50% 경감 조치 등 현실적으로 효과가 있는 긴급 정책 지원에 나서달라"고 촉구했다.

김주현 기자 nar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