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8622 0242020040259218622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56427063 false true true false 1585787010000 1586307829000 related

안철수, 무기명채권 검토설 "대규모 금융사기 번 돈, 다 돈세탁 가능"

글자크기

2일 자신의 트위터에 글 올려

"무기명채권, 한마디로 돈에 꼬리표가 없는 것"

"편법 증여·상속하려는 사람, 정부가 앞장서 도와주자는 것"

"민생대책, 본예산 항목 조정하는 추경 편성해야"

이데일리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 400km 종주를 시작하며 힘차게 달리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박경훈 기자]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일 정부여당 일각에서 제기됐던 무기명채권 발행 검토설에 대해 “신라젠, 라임자산운용 등 서민들 피눈물 나게 한 대규모 금융사기로 번 돈, 다 돈세탁 할 수 있게 된다”고 비판했다.

안 대표는 이날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어제(1일) 아침에 참 어처구니없는 보도를 봤다”며 “정부여당이 코로나19를 핑계로 무기명채권을 발행하려 한다고 흘려 반응을 보이고 거둬들이는 시늉을 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무기명채권이란, 한마디로 돈에 꼬리표가 없는 것”이라며 “누구 돈인지 알 수 없게 돈세탁이 가능하다. 이 정권에서 발생한 신라젠, 라임자산운용 등 대규모 금융사기 사건이 수사 중이다. 지금 이걸 허용하면, 서민들 피눈물 나게 한 대규모 금융사기로 번 돈, 다 돈세탁 할 수 있게 된다”고 지적했다.

안 대표는 “우리나라에서는 IMF 외환위기 이후로는 정부가 무기명채권을 발행한 적이 없다”며 “그런데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뜬금없이 코로나19를 핑계로 무기명채권을 발행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어 “편법 증여, 편법 상속하려는 사람들, 범죄를 저지른 나쁜 사람들의 돈세탁을 정부가 앞장서서 도와주자는 거다”고 덧붙였다.

그는 “정부가 그런 일을 하지 않아도 민생대책을 마련할 수 있다”면서 “제가 지난번 제안한 대로 국가재정법에 따라 2020년 본예산 항목조정을하는 추가경정예산을 편성해 필요재원을 조달하는 것이 합리적인 방법임을 다시 한 번 더 강조한다”고 주장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