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210462 0672020040159210462 02 0204002 6.1.7-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59703821 false true true false 1585733292000 1585733347000 related

검찰, 라임자산운용 본부장 체포…스타모빌리티·용인 골프장 등 압수수색 (종합)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이욱재 기자 = 1조6000억원대의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 사태를 수사 중인 검찰이 라임 임원을 체포하고 코스닥 상장사 스타모빌리티를 압수수색하는 등 수사 속도를 높이고 있다.

서울남부지검 형사6부(조상원 부장검사)는 특정경제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배임·수재 등 혐의로 김모 라임 본부장을 1일 체포했다.

검찰은 김씨의 구체적인 체포 경위에 대해서는 공개하지 않았으나 최근 관련자들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김씨의 범죄 혐의점을 포착한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검찰은 지난해 잠적한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의 도피를 도운 관련자 2명을 구속했으며 라임 펀드의 부실을 알고도 고객들에게 팔아치운 신한금융투자 전 임원도 구속한 상태다.

아울러 검찰은 라임의 전주(錢主)로 알려진 김모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실소유한 스타모빌리티 본사와 스타모빌리티가 회원권을 소유한 경기도 용인의 A골프장을 압수수색했다.

앞서 라임은 약 600억원의 스타모빌리티 전환사채를 인수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이 과정에서 김 전 회장은 납입된 돈 195억원 가량을 횡령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날 A골프장을 압수수색하면서 이곳에서 골프를 친 인사들의 명단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 전 회장이 접대성 로비를 한 정황이 있는지 살펴보기 위한 것으로 보인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