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8353 1132020040159188353 03 0301001 6.1.7-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701737000 1585701929000 related

10대그룹 영업익 60% 급락… 현대차·현대重그룹 외 모두 줄어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쿠키뉴스] 조현우 기자= 지난해 미,중 무역 분쟁과 일본의 수출 규제 등 여파로 국내 10대 그룹 상장사들의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0% 가까이 급감했다.

그룹별로는 SK가 영업이익이 75.76나 감소했으며 현대차그룹과 현대중공업그룹을 제외한 8개 그룹 영업이익이 모두 줄었다.

1일 대기업집단 전문 데이터베이스 인포빅스가 10대 그룹 비금융 계열사 94곳의 실적을 분석한 결과, 이들 기업의 작년 전체 영업이익은 34조7737억원으로 전년 대비 59.89% 줄었다.

그룹별로 보면 삼성그룹 12개 계열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6조2212억으로 전년 대비 64.87% 감소했다. 삼성전자 영업이익도 14조1151억원으로 67.70% 줄었다.

삼성전자의 실적 부진에는 반도체 불황과 더불어 2018 반도체 호황의 역 기저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

SK그룹 19개 계열사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6조2125억원으로 전년 대비 75.76% 급감했다. 특히 핵심 계열사인 SK하이닉스는 90.36% 급감해 1조9832억원에 그쳤다.

LG그룹의 지난해 영업이익도 64.10% 줄어든 1조5582억원을 기록했다. 핵심 계열사인 LG디스플레이는 액정표시장치(LCD) TV 패널 가격 급락의 영향으로 적자 폭이 커졌다. LG전자 영업이익도 65.96% 줄었다.

롯데그룹 영업이익도 1조8531억원으로 전년 대비 31.35% 감소했다. 도소매, 식료품 업종의 부진으로 롯데쇼핑과 롯데하이마트 등 계열사의 영업이익이 각각 32.77%, 41.09% 줄어든 것이 영향을 미쳤다.

신세계그룹 역시 이마트 영업이익이 48.68% 급감하면서 전체 영업이익도 25.50% 감소했다.

항공업계 업황이 위축되면서 한진그룹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58.45% 급감했다. 대한항공 영업이익은 58.99% 감소했고 진에어는 적자 전환했다.

한화그룹도 지난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38.64%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현대차그룹은 전체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65.70% 급증한 5조8716억원을 기록했다. 주력인 현대차가 흑자 전환하고 기아차 영업이익이 전년 대비 276.69%나 증가한 영향이다.

현대중공업 계열사 6곳의 지난해 영업이익도 전년보다 121.67%나 급증한 2459억원으로 최종 집계됐다. 현대중공업 핵심 계열사인 한국조선해양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246억원으로 흑자 전환에 성공했다.

쿠키뉴스 조현우 akgn@kukinews.com
저작권자 © 쿠키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