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2052 0562020033159182052 01 0106001 6.1.7-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65287000 1585665903000 related

주한 미군 韓 근로자 '무급휴직' 현실화…정부 "사태 길어지지 않을 것"

글자크기

한국인 근로자 4000명 내일부터 무급휴직

정은보 방위비 분담금 협상 대사 "협상 타결 위한 막바지 조율 단계"

세계일보

정은보 한미방위비분담금협상 대사가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열린 제11차 한미 방위비분담금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7차 회의를 마친 뒤 지난 21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귀국한 뒤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한미 방위비분담금협정(SMA) 협상 타결이 지연되면서 내달 1일부터 주한미군에서 일하는 한국인 근로자가 무급휴직에 들어가는 초유의 상황이 현실화 됐다.

정부는 전체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8천600여명 중 절반에 육박하는 4000명 정도가 무급휴직 대상인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에 따라 주한미군의 안정적인 운용에 차질이 빚어져 대북 대비태세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우려하지만, 한미간 협상 상황이 막바지 조율단계여서 무급휴직 사태가 길어지지는 않으리라는 관측도 나온다.

정은보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 대사는 31일 영상 브리핑에서 "오늘 주한미군사령부는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 일부에 대해서 무급휴직을 예정대로 내일 4월1일부터 시행할 것임을 알려왔다"고 밝혔다.

이어 "무급휴직 조치는 양국 간의 협상 상황을 적절하게 반영하지 못한 것으로, 유감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무급휴직 대상 한국인 근로자들이 조속히 일터로 복귀할 수 있도록 조치해 줄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정 대사는 "주한미군 근로자와 가족분들께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 협상 대표로서 송구스럽게 생각한다"면서 "미국과 긴밀한 협의를 지속해서 협상 타결을 위한 막바지 조율 단계에 와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현재 한미 양국은 마지막 단계에 와 있는 방위비분담협상이 상호 호혜적으로 마무리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고 있으며, 상당한 의견 접근이 이루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조만간 최종 타결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 미국이 그간의 무리한 요구에서 상당히 물러난 것으로 전해졌다.

미국은 올해 한국이 부담할 주한미군 분담금으로 작년(1조389억원)의 5배가 넘는 50억 달러에 육박하는 금액을 처음에 제시했다 40억 달러 안팎으로 낮췄는데 지난주에 큰 폭으로 제시액을 낮춘 것으로 알려졌다.

협상 상황에 정통한 외교소식통은 "한미 정상간 통화가 있고 나서 지난주 후반부터 협상이 급물살을 타 많이 진전됐다"면서 "추가적인 대면협상은 필요하지 않은 상황"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지난 24일 밤 통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에 협력하기로 한 것이 방위비협상에도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정부는 최대한 신속히 협상을 마감해 5월 29일까지인 20대 국회 임기 내에 비준을 받는 방안을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정 대사는 "그간 한미 양국은 한국인 근로자 무급휴직이 연합방위태세 유지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공통의 인식하에 협상을 진행해 왔다"면서 "정부도 협상 과정에서 무급휴직 시행 방지를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기울여 왔다"고 전했다.

정 대사는 "정부는 어떠한 경우에도 주한미군 한국인 근로자의 피해가 최소화될 수 있도록 필요한 지원 대책 마련과 함께 조속한 협상 타결을 위해 노력하겠다"면서 "이를 통해서 70년 한미동맹과 연합방위태세 강화에 기여할 수 있도록 협상 대표로서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다짐했다.

한미는 올해 1월부터 적용될 분담금 규모를 정하기 위해 지난해 9월부터 협상을 진행하고 있다.

한윤종 기자 hyj0709@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