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81417 1212020033159181417 01 0101001 6.1.8-RELEASE 121 TV조선 0 true true true false 1585657803000 1585663580000 related

'임수경 방북 사건' 쏙 빼고 외교문서 기밀해제…총선 의식 논란

글자크기
[앵커]
정부가 기밀 해제된 30년 전 외교문서를 공개했는데, 정작 그 해를 떠들썩하게 했던 '임수경 방북 사건'은 빠져 논란입니다. 외교부는 "미국과의 협의 내용과 개인정보가 많이 포함돼 문서 공개에서 빠졌다"고 밝혔지만, 해당사건을 임종석 전 청와대 실장이 주도했기 때문에 기밀해제에서 제외됐다는 말도 나옵니다.

이정연 기자입니다.

[리포트]
외교부가 30년이 지난 1989년 외교 기밀문서 약 24만쪽을 공개했습니다.

하지만 그해 가장 시끄러웠던 '임수경 무단 방북 사건' 관련 문건은 빠졌습니다. 외교문서 심사 과정에서 비공개가 결정된 겁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문건에는 임수경이 판문점으로 들어올 때 미국과 협의했던 내용 등이 포함됐다"며 "개인정보도 많이 들어가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임수경은 방북 당시 일반적인 베이징 경로 대신 도쿄와 서베를린, 동베를린, 모스크바를 거쳤습니다.

해외 공관에서 임수경의 방북 과정과 방북을 도운 사람들의 행적 등을 문건으로 정리했을 가능성이 큽니다.

심의 과정을 잘 아는 인사들은 "현 정권 관련 인사들이 관여돼 있고, 총선을 앞두고 다시 논란이 될 수 있어 부담이 됐을 것"이라 했습니다.

당시 전대협 의장인 임종석 전 대통령 비서실장은 임수경 방북 사건을 주도해, 국가보안법 위반 혐의로 5년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비공개로 판정된 외교문서는 5년 마다 재심의가 이뤄집니다.

TV조선 이정연입니다.

이정연 기자(vivajy@chosun.com)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 뉴스제보 : 이메일(tvchosun@chosun.com), 카카오톡(tv조선제보), 전화(1661-0190)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