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5814 0722020033159155814 01 0101001 6.1.7-RELEASE 72 JTBC 58075039 true true true false 1585612020000 1585612096000 popular

40개국서 총선 재외국민투표 못 한다…46.8% 해당

글자크기


[앵커]

내일(1일)부터 6일 동안 외국에 살고 있는 우리 국민들의 4·15 총선 투표가 시작됩니다. 그런데 절반 가까운 재외 국민들이 코로나19 때문에 투표를 할 수 없게 됐습니다. 일부 교민들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참정권을 보장해 달라고 요구하고 있습니다.

어환희 기자입니다.

[기자]

선관위가 추가로 선거 사무를 중단하는 곳은 미국·캐나다 등 25개 나라 41개 재외공관입니다.

앞서 투표 중지를 발표한 중국 우한과 이탈리아, 독일, 스페인 등 17개 나라를 합하면 투표가 불가능한 곳은 총 40개 나라 65개 공관이나 됩니다.

해당 지역 선거인은 8만 500명으로, 전체 재외선거인의 47%에 이릅니다.

선관위 관계자는 "다른 국가나 공관을 찾아가면 투표가 가능하지만 이동제한 등 때문에 사실상 투표는 불가능해졌다"고 밝혔습니다.

사실상 투표할 권리를 잃게 되면서 독일 교민들은 온라인에서 '투표권 보장 릴레이 캠페인'에 나섰습니다.

[임선아/독일 교민 (캠페인 참가자) : 코로나 상황이 앞으로도 계속 반복될 것이고 기본적인 참정권을 지키기 위해서… 모든 것을 셧다운 하고 살 수 없잖아요. 대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생각하는데요.]

바이에른주만 빼면 이동의 자유가 보장되기 때문에 투표 중지를 납득할 수 없다고도 했습니다.

외교부 관계자는 "투표함 이송 등 여러 고려 사항들이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고결)

어환희 기자 , 이화영

JTBC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All Rights Reserved.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