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3711 0372020033159153711 03 03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5602070000 1585602074000 related

두달새 21포인트 급락한 기업 체감경기…‘소비타격’ 非제조업은 역대 최저

글자크기

3월 전산업 BSI 54…전월대비 11P ↓

소비 타격으로 비제조업도 11P 떨어진 53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서경원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기업 체감경기가 빙하기를 맞았다. 지난 2월부터 이달까지 역대 처음으로 두달 새 21포인트 하락했고, 이달 비제조업은 사상 최저로 떨어졌다.

한국은행이 31일 발표한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및 경제심리지수(ESI)’에 따르면 이번 달 전(산업의 업황 BSI는 한 달 전보다 11포인트 내린 54였다.

3월 들어 코로나19 충격이 가시화되면서 BSI 통계를 작성하기 시작한 지난 2003년 1월 이후 처음으로 11포인트가 빠졌다.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가 유행한 2015년 6월, 유럽 재정위기가 온 2012년 7월, 금융위기 시기였던 2008년 11월에는 각각 9포인트씩 내리는 데 그쳤었다.

지수 수준은 글로벌 금융위기가 불어닥쳤던 지난 2009년 2월(52) 이후 가장 낮다.

BSI란 기업들이 체감하는 경기 상황을 보여주는 지표로, 부정적으로 응답한 기업이 긍정적으로 본 곳보다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돌게 된다.

지난 2월부터 이달까지 경기를 비관적으로 인식한 기업들이 비정상적인 속도로 빠르게 늘어난 셈이다.

업종별로는 제조업 업황 BSI(65)가 한 달 전보다 9포인트 꺾여 56으로 내려앉았다. 2009년 3월(56) 이후 최저다.

반도체 설비 및 운송장비 설비 수주가 감소한 기타기계·장비(-16포인트), 완성차업체 부품 수급 차질과 부품 판매 부진을 겪은 자동차(-15포인트), 전방산업(건설)이 침체된 1차금속(-11포인트) 등을 중심으로 하락했다.

소비 감소 등으로 비제조업의 업황 BSI는 사상 최저인 53을 기록했다. 소비 부진 영향으로 도소매업(-14포인트), 시스템 소프트웨어 수주 감소로 정보통신업(-21포인트), 건설 설계 및 감리 수주 감소 및 광고대행 수주 감소를 겪은 전문·과학·기술(-20포인트) 등이 하락을 주도했다.

BSI에 소비자동향지수를 합쳐 산출한 경제 심리지수(ESI)는 23.5포인트 내린 63.7이다. 2009년 1월(62.7) 이후 가장 낮은 수치다. 계절적 요인, 불규칙 변동을 제거한 ESI 순환변동치는 4.2포인트 내린 77.4이었다.

gil@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