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53473 0962020033159153473 04 0401001 6.1.8-RELEASE 96 스포츠서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99694000 1585599695000

'붉은 공주' 스페인 마리아 테레사 코로나19로 사망, 세계 왕실인사 중 첫 사례

글자크기
스포츠서울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과 먼 사촌지간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코로나19로 지난 26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숨졌다. 출처|CNN



[스포츠서울 박효실기자] 사망자 1만명을 돌파한 이탈리아에 이어 코로나19 패닉에 빠져들고 있는 스페인에서 왕실 첫 희생자가 발생했다.

스페인 펠리페 6세 국왕과 먼 사촌지간인 마리아 테레사 드 부르봉 파르마 공주가 코로나19로 숨졌다. 전세계 왕실 인사 중 코로나19로 사망한 첫 사례다.

앞서 영국의 찰스 왕세자와 모나코의 군주인 알베르 2세 대공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바 있다.

30일(현지시간) 프랑스 주간지 파리마치 등 프랑스와 스페인 언론들에 따르면 올해 86세인 마리아 테레사 공주가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고 프랑스 파리에서 투병하던 중 지난 26일 오후 숨을 거뒀다. CNN에 따르면 장례식은 27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렸다.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한때 스페인 카를로스파의 후계자로서 스페인의 왕위 계승에 도전했던 부친 프랑수아 자비에르 드 브루봉 파르마 공작과 어머니 마들렌 드 부르봉 뷔셋 공작부인의 딸로, 현 펠리페 6세 국왕과는 먼 사촌지간이다.

1933년 파리에서 태어난 마리아 테레사 공주는 프랑스에서 줄곧 교육을 받아 파리 소르본대를 졸업했으며, 스페인 마드리드 콤플루텐스 대학에서 헌법학을 가르치기도 했다.

평생 독신이었던 그는 이슬람·아랍문화와 여권 신장에 관심이 컸고, 평소 자신을 기독교 좌파이자 자율적 사회주의자로 규정하고 사회문제에 대해 소신 발언을 자주 해 스페인 왕가에서 ‘붉은 공주’라는 별명으로도 불렸다.

한편 스페인은 확진자수에 이어 사망자수가 빠르게 증가하고 있어 위기감이 커지고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30일 기준 스페인의 확진자수는 7만8797명, 사망자수는 6528명에 이른다.

30일 하루 동안 사망자 증가폭은 838명으로 가장 많은 사망자가 발생한 이탈리아(756명)를 추월해 스페인 전역이 패닉에 빠져들고 있다.
gag11@sportsseoul.com

[기사제보 news@sportsseoul.com]
Copyright ⓒ 스포츠서울& sportsseoul.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