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49393 0782020033059149393 08 0803001 6.1.8-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60749000 1585560793000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통신업계 최고 연봉 '45억원'

글자크기
이투데이

박정호 사장이 SK텔레콤 본사 사옥 4층 수펙스홀에서 주주들에게 경영성과, 사업비전을 설명하고 있는 모습.(SK텔레콤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박정호 SK텔레콤 사장이 지난해 통신업계 CEO 중 최고 연봉을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이동통신 3사 2019년 사업보고서에 따르면 박정호 SK텔레콤 대표이사는 45억31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는 전년도 35억600만 원에 비해 10억 원 이상 오른 액수다. 박 사장은 급여로 13억 원을, 상여금으로 32억3000만 원을 받았다.

황창규 KT 전 회장은 급여 5억7000만 원, 상여금 8억5000만 원을 받아 총 14억4200만 원의 보수를 받았다. 이는 전년도 14억4900만 원과 거의 비슷한 액수다.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은 21억6300만 원을 받았다. 급여는 15억3000만 원, 상여는 6억2000여만 원이다.

한편 직원 평균 연봉도 SK텔레콤이 제일 많았다. SK텔레콤 직원 평균 연봉은 1억1600만 원으로 나타났다. KT 직원 평균 연봉은 8500만 원, LG유플러스는 8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이투데이/이재훈 기자( yes@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