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33110 0372020033059133110 02 0201001 6.1.7-RELEASE 37 헤럴드경제 58359492 false true false false 1585534677000 1585534689000 related

‘코로나19 위기 극복’..광명시, 500억 집중지원

글자크기
[헤럴드경제(광명)=지현우 기자] 광명시는 4월 재난기본소득을 시작으로 초등생 입학 축하금, 청년기본소득 등을 집중적으로 지원한다고 30일 밝혔다.

시는 코로나19로 고통을 겪는 시민에게 보탬이 되고 얼어붙은 지역 경제의 물꼬를 트고자 지원금 지급 일정을 앞당겼다고 설명했다. 지원 규모만 500억 원 가까이 된다. 재난기본소득은 시민 1명당 5만 원씩 광명형(158억 원)과 10만 원씩 경기도형(320여억 원) 등으로 1명당 15만 원이다.

광명시민이면 누구나 다음달부터 거주지 동 행정복지센터에 신청하면 광명시와 경기도형 재난기본소득을 광명사랑화폐로 받을 수 있다. 초등학교 입학생 3000여 명에게 입학 축하금 10만 원씩 3억 원을 광명사랑화폐로 지급한다. 입학일에 맞춰 지급하려던 것을 입학일이 다음달 6일로 연기됨에 따라 지난 23일부터 신청을 받고 있다.
헤럴드경제

광명시청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오는 7월에 지급하려던 2분기 청년기본소득 9억 원은 오는 5월 8일로 앞당겼다. 지원 대상은 모두 3600여명으로 1명 당 25만원을 광명사랑화폐로 지급한다. 시는 3, 4분기 청년기본소득도 상반기에 지급할 수 있게 경기도와 협의하고 있다.

매년 대학생에게 지원하는 희망 장학금을 오는 11월에서 4월로 지급 시점을 조정했다. 대상은 155명으로 이들에게 7600만 원을 지원한다. 박승원 광명시장은 “코로나19로 고통의 시기를 겪는 시민을 위로하고자 500억 원 가까이 되는 지원금의 지급 시기를 앞당겼다. 위기를 위기로만 받아들이지 않고 희망의 씨앗을 틔울 수 있게 광명시 공직자 모두가 시민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deck917@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