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6160 0782020033059126160 04 0401001 6.1.8-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526176000 1585526230000

코로나19 급증 러시아 ‘비상’...모스크바 “주민 이동 제한” 강경 조치

글자크기

모스크바 “시민들, 30일부터 연령과 관계없이 자발적 자가격리”

이투데이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은 러시아 모스크바시가 주민 이동을 제한했다. 모스크바/타스연합뉴스


러시아 모스크바 시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주민 이동을 제한하는 강경 조치를 꺼내 들었다.

29일(현지시간) CNBC방송에 따르면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이날 시정부 사이트를 통해 “모든 모스크바 거주자들은 30일부터 연령과 관계없이 자발적 자가격리에 들어가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집에서 가까운 상점과 약국으로 필요한 음식과 약품을 사러 가는 경우, 반려동물을 산책 시키거나 쓰레기를 버리러 가는 경우에만 집을 벗어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밖에 의무적으로 직장에 가야 하는 사람의 출근은 가능하다. 모스크바시는 또 수일 내로 시 정부가 정한 절차에 따라 발급된 특별통행증을 소지한 사람만 외출이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형식상 자발적 격리지만 당국이 이행을 강제하고 위반할 경우 행정 처벌이 따르는 사실상의 의무격리에 해당하는 조치라는 평가다.

앞서 모스크바시는 감염 취약 계층 보호를 위해 이달 26일부터 65세 이상 고령자와 지병이 있는 사람에 대해 자가격리에 들어가도록 조치한 바 있다. 이날 자가격리 대상을 모스크바 시민 전체로 확대한 것이다.

모스크바시의 이 같은 강경 조치는 러시아의 코로나19 확산세가 심상치 않아서다. 상대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적었던 러시아에서 최근 하루 새 270명의 확진자가 발생하는 등 가파른 급증세를 보이고 있다. 29일 기준 러시아 전체 누적 확진자는 1534명으로 늘어났으며, 이 가운데 1014명이 모스크바에서 나왔다.

이에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은 지난 25일 대국민 특별담화를 발표하고 3월 28일부터 4월 5일까지를 유급 휴무 기간으로 선포했다.

모스크바시도 일주일간의 휴무 동안 시내 식당, 카페, 상점, 미용실, 공원 등의 문을 닫도록 지시했다. 식료품점과 약국만 예외로 했다.

그러나 외출을 하는 모스크바 시민들이 여전히 눈에 띄었다.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은 “고령자를 포함해 28일에만 5만2000명의 시민이 도심 공원을 다녀갔다”면서 “수만 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이탈리아, 스페인, 뉴욕의 상황이 남의 일이 아니다. 러시아가 코로나19 관련 새 국면에 접어들었다”고 말해 경계심을 촉구했다.

[이투데이/김서영 기자( 0jung2@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