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22616 0242020032959122616 04 04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86414000 1585486422000

프란치스코 교황 "오늘은 우리 모두에게 눈물의 일요일"

글자크기
이데일리

프란치스코 교황이 29일(현지시간) 바티칸에서 주례한 아침 미사에서 코로나19로 고통받는 모든 이에게 위로를 보내고 있다. (사진=AFPBBNew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주영로 기자] 프란치스코 교황이 코로나19로 고통받는 전 세계 모든 이에게 위로를 보냈다.

교황은 29일(현지시간) 바티칸 ‘산타 마리아의 집’에서 주례한 아침 미사에서 “오늘 코로나19로 울부짖는 모든 이들을 생각한다”며 비통한 심경을 전했다. 그러면서 “격리된 이들, 독거노인들, 병원에 입원해 치료 중인 이들, 봉급을 받지 못해 아이들에게 먹을 것을 사주지 못하는 부모들, 모든 이들이 울고 있다”며 “주님의 눈물과 함께 우리 역시 마음으로부터 이들과 함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주님께 은총을 간구하자. 나도 당신과 함께 운다. 오늘은 우리 모두에게 눈물의 일요일”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교황은 또 이날 인터넷으로 중계된 주일 삼종기도에서 전 세계에서 진행 중인 모든 형태의 적대 행위를 멈추고 어려움에 빠진 이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온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아울러 과밀 교도소에 수용된 이들이 코로나19 감염 위험에 심각하게 노출돼 있다고 지적하며 이 문제를 조속히 해소해달라고 관계 당국에 요청하기도 했다.

앞서 교황은 지난 27일 바티칸 성베드로 광장에서 코로나19 종식을 위한 특별 기도를 주례하고 “저희를 돌풍의 회오리 속에 버려두지 말아달라”며 코로나19로 비탄에 빠진 인류의 구원을 간곡히 청했다. 비가 내리는 가운데 텅 빈 성베드로 광장에 홀로 선 교황의 모습은 전 세계 13억 가톨릭 신자들의 심금을 울렸다.

한편, 교황청은 전날 교황과 최측근 인사들에 대한 바이러스 검사 결과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공식 발표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