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8846 0112020032959118846 03 0301001 6.1.7-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64700000 1585464731000 related

정세균 "4월1일부터 모든 입국자 2주간 의무격리"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안재용 기자] [정세균 국무총리 "단기체류 외국인도 의무격리 확대적용"]

머니투데이

정세균 국무총리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9일 "다음달 1일 0시부터 지역과 국적에 관계 없이 모든 입국자에 대해 2주간 의무적 격리를 확대 시행하겠다"며 "관광 등 중요하지 않은 목적의 입국을 사실상 차단하기 위해 단기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의무적 격리를 확대적용 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정 총리는 "정부가 이번주 유럽과 미국발 입국자에 대한 검역을 차례로 강화했습니다만 유례없이 가파른 글로벌 확산세를 감안하면 추가대응이 필요하다"며 "국내에 거소가 없을 경우 정부가 제공하는 시설에서 2주간 강제격리하고 비용은 스스로 부담하도록 조치하겠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여러나라 중에서도 미국의 확진자가 크게 늘고 있는데 주목할 것은 미국의 노동시장"이라며 "고용과 해고가 유연한 미국의 노동시장에서 지난 1주일 사이 실업수당 신청자가 300만명이 늘었다"고 했다.

정 총리는 "미국이 실업수당 신청을 집계하기 시작한 이후 최고치이자 2008년 금융위기 당시보다 5배 많은 규모로 코로나19가 노동시장에 주는 충격이 막대하다고 하는 것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대외의존도가 높은 우리나라가 받게 될 경제적 타격이 미국보다 작다고 보기 어렵다"며 "고용안정을 위한 선제적 대처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미 고용유지지원금을 대폭 확대하고 지원수준도 상향했으며 단기 일자리 지원을 위한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도 곧 시행할 예정이지만 충분하다고 장담하기 어렵다"며 "기재부와 고용부 등 관계부처에서는 예정된 대책들을 빈틈없이 시행하고 추가대책 마련도 검토해 달라"고 했다.

안재용 기자 poo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