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5202 0142020032959115202 04 0401001 6.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52622000 1585452650000

중국판 'n번방 사건' 등장...국제단체, 韓의 솜방망이 처벌 비판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중국 매체 신경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베이징=정지우 특파원】중국에서도 이른바 ‘n번방’과 유사한 성 착취 사건이 터져 공분을 사고 있다고 신경보 등 중국 언론이 전했다. 국제 인권단체는 한국의 솜방망이 처벌을 비판하고 있다.

29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중국 당국은 최근 신경보와 네티즌의 제보를 받아 아동 음란물 인터넷 사이트 야마오 논단과 츠위안 공관, 뤄리왕, 여우~러위안 등에 대한 조사를 벌이고 있다.

해당 사이트엔 800만명 이상의 회원이 등록한 것으로 알려졌다. 회원이 자신의 이름과 암호, 이메일 주소를 입력한 뒤 회원권을 충전하면 아동 혹은 성 착취 음란물을 제공 받을 수 있다. 충전액은 30위안(약 5100원)에서 3000위안(약51만5200원)이며 주간, 연간, 평생 회원권이 있다.

제3자 플랫폼을 통해 돈을 충전하며 일부 사이트는 사용자들이 충전 대신 유인용 음란물을 일정 수만큼 퍼뜨릴 경우 회원권을 얻을 수 있도록 했다.

영상물은 피해자들이 강요에 의해 탈의를 하는 등 협박성 영상으로 알려졌다. 중국 내에선 한국에서 논란인 되고 있는 ‘n번방’과 이처럼 유사하다며 ‘중국판 n번방 사건’으로 부르고 있다.

사이트 가운데 야마오 논단만 회원 수가 860만명 이상으로 추정되며 다른 아동 성 착취 사이트는 3분마다 회원이 1명씩 늘어날 정도로 확산세가 빠른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 사이트는 서버가 중국 밖에 있어 신고로 폐쇄되면 인터넷 주소를 바꾸는 수법으로 단속망을 피하고 있다고 신경망은 보도했다.

중국 정부는 관련자들을 엄중히 처벌할 방침지만 중국 내에선 사이트 운영자, 성 착취물 생산자뿐만 아니라 ‘관람자’도 처벌해야 한다는 여론이 잇따르고 있다.

이런 가운데 n번방 사건과 처벌 여부에 대해 해외 언론도 주목하고 있다. CNN은 28일(현지시간) ‘수십 명의 젊은 여성들이 암호화된 어플리케이션에서 억지로 성 노예가 된 것으로 알려졌다’는 제목의 기사를 통해 사건 내용을 전하며 “광범위한 성적 학대와 만연한 여성 혐오 비난을 해결하려 고심해온 나라에 피뢰침이 됐다”고 보도했다.

CNN은 많은 한국인들이 (정부의 현재 조사가) 충분하지 않는 것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청와대 홈페이지에 올라온 두 개의 청원에 서명이 잇따르고 있다고 전했다.

CNN은 “텔레그램의 암호화된 성향은 세계 권위주의 정권에 대한 저항 도구로서 스스로를 입증했지만, 그 익명성은 채팅방 참가자들이 익명으로 남을 수 있게 했다”면서 텔레그램의 부정적 면을 지적했다.

국제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워치(HRW)는 지난 26일 홈페이지 성명에서 “한국의 법은 여전히 많은 가해자가 무거운 처벌을 피할 수 있도록 허용한다”며 “검경은 너무 자주 이런 사건들을 무시하거나 잘못 처리해 피해자들에 다시 상처를 주고 정의를 부정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