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112124 0912020032959112124 01 0101001 6.1.7-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85442231000 1585442238000 related

황교안 "교회 내 집단 감염 없다…신천지와 달라" 주장

글자크기
더팩트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교회 내 감염이 발생한 사실도 거의 없다고 한다"고 주장했다가 철회했다. /국회=남윤호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황교안 "안전보다 중국 먼저 외친 무능한 정권"

[더팩트 | 문병곤 기자]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교회 내 집단 감염이 거의 없다'고 밝혀 비난을 받았다.

황 대표는 지난 28일 자신의 SNS에 "우한 코로나의 불안과 위기 속에서 살아가는 생활이 표준이 된 대한민국, 하지만 우리 국민의 높은 시민의식은 세계 시민의식의 표준이 되고 있다"며 "정부의 대구봉쇄 조치가 무안할 정도로 대구 시민들 스스로 자발적 격리 운동을 했고 정부의 사회적 거리 두기 강화방침이 무색할 정도로 시민들이 스스로 모임 활동을 자제하고 있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종교계가 전혀 협조하지 않는 것처럼, 마치 교회에 집단감염의 책임이 있는 것처럼, 신천지 여론을 악용해 종교를 매도하는 것은 잘못된 처사"라며 "문제는 신천지다. 신천지와 교회는 다르다. 교회 내 집단 감염이 거의 없다"고 주장했다.

또 그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안전보다 중국이 먼저를 외친 무능한 정권'이라며 "시민의 마음을 모르는 것은 진영논리에 스스로 봉쇄된 정치꾼과 그 광신도뿐이다. 이들은 대구시민들을 폄훼하고 조롱하고 코로나로 야기된 사회적 분노를 이용해 선의의 피해자를 만들고 있다. 마스크를 벗고 시민의 미소를 볼 수 있는 날, 우리 시민들은 이 정권의 무능과 야바위 정치꾼들을 기록하고 징비록 2020을 만들겠다"고 밝혔다.

'교회 내 집단 감염이 거의 없다'는 황 대표의 주장에 누리꾼들이 지적의 목소리를 냈다. 앞서 만민중앙교회 집단 감염 사태가 있었기 때문이다. 결국 황 대표는 해당 문장에서 집단이라는 단어를 빼고 '교회 내 감염이 발생한 사실도 거의 없다'고 수정했다.

그러나 이어진 황 대표의 또 다른 게시물도 도마 위에 올랐다. 그는 SNS에 "국내 의료체계가 1977년 의료보험 도입으로 본격적인 발전이 시작됐고 병원과 제약 산업이 성장해 국민이 보편적인 혜택을 입을 수 있게 됐으며 이런 여건이 코로나바이러스 극복의 토대가 되고 있다. 박정희 대통령이 매우 혁신적인 의료보험 정책과 고용보험 정책을 통해 위기 국면에서 국민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사회 안전망을 구축했다"며 박정희 정부를 추켜세웠다.

그러면서 "정부의 우한 코로나 초기 대응 실패에도 불구하고 우리 의료 종사자들의 헌신과 봉사 덕분에 코로나 대규모 확산을 막을 수 있었다. 시민들께서 의료인에게 힘을 실어주었다. 고생하는 의료진에게 도시락을 보내면서 격려를 하고 자신도 코로나 확진 환자면서 더 힘든 사람부터 입원시켜달라며 병실을 양보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선거를 앞두고 자화자찬해서는 안 되는 대목"이라고 현 정권을 비판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