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98945 0512020032759098945 08 0801001 6.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96343000 1585296356000

2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 14% '뚝'…"예상보다는 양호"

글자크기

中은 판매량 38% 감소…타국은 온라인 판매전환으로 하락 완만

삼성,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1위'…"中 의존도 낮은 결과"

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슥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2월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이 전년동기 대비 1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전 세계 확산으로 지난달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이 크게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지만, 실제 판매량 감소는 14%로 '예상보다는 덜하다'는 평가가 나왔다. 줄어든 시장에서도 삼성전자는 글로벌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고수했다.

27일 글로벌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달 글로벌 스마트폰 판매량은 전년동기대비 14% 감소했다. 다만 하락폭이 예상보다는 크지 않았다.

카운트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2월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속도로 증가하면서 병의 진원지인 우한시가 폐쇄될 정도의 심각한 상황을 겪었던 중국은 스마트폰의 오프라인 판매가 50%나 감소했다. 하지만 일부 수요가 온라인으로 대체되면서 전체 중국 시장의 스마트폰 판매 하락률은 38%로 집계됐다.

타 국가는 코로나19에 대한 경계감이 강하긴 하지만 판매량이 가시적으로 감소하지는 않았다. 그 결과 전체 글로벌 시장 판매량은 14% 정도 감소하는 수준에 그친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달 스마트폰 출하량 역시 전년동기 대비 18% 감소해 이 역시 예상보다는 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반적으로 2월은 스마트폰 출하량이 감소하는 시기로 특히 춘절이 있는 경우에는 생산 가동률이 떨어져 18% 감소는 당초 우려했던 것보다는 양호한 수준으로 평가했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의 업체별 점유율은 삼성전자가 22%를 차지해 1위 자리를 지켰다. 이는 중국의 공급 차질 영향권에 포함되지 않으면서 안정적으로 생산 및 공급을 지속할 수 있었고 중국의 수요도 유지된 결과다.

애플과 화웨이는 각각 14.4%와 13.2%로 2위와 3위를 차지했다. 애플은 중국에서의 공급 차질로 글로벌 지역에서 판매 부진을 겪었다. 반면 공급과 수요 모두 중국 내 비중이 큰 화웨이는 코로나19로 상당한 타격을 입을 것으로 예상됐으나 지난달 1200만대 이상을 판매하면서 1%포인트(p) 하락에 그쳤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피터 리차드슨 연구원은 "스마트폰은 일상생활에서 중요한 소비제품이며 최근처럼 오랜 시간 사회로부터 격리되는 환경이 지속되는 상황에서는 더욱 중요하게 느껴질 수 있다"며 "코로나19로 구매가 일부 늦춰지고 있지만 일정 시점 이후에는 스마트폰 교체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뉴스1

2월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점유율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제공> ©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yellowapollo@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