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7552 0562020032659077552 02 0201001 6.1.11-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23030000 1585223040000 related

부산 온천교회 집단발병 원인 찾았다

글자크기

부산시, 온천교회 관련 확진자 대상으로 의무기록 조사 / GPS 추적 통해 확인 / 해당 확진자 동선에 의심스러운 부분 있지만 / 신원과 동선 비공개

세계일보

부산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의 감염원인 중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는 온천교회 집단발병 원인이 밝혀졌다.

26일 부산시에 따르면 온천교회 신도인 A씨가 지난달 6일부터 목이 건조하고 콧물이 나와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고 약을 투약했으나, 증상이 심해져 확진 판정을 받았다.

시는 A씨가 처음 증상이 나타나 의료기관을 찾은 날짜와 온천교회 집단발병일이 일치해 A씨로부터 온천교회 집단발병이 시작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동안 온천교회 신도 중 최초 증상 발생자는 지난달 16일부터 증상을 보인 김해 거주 확진자로 추정됐으나, 첫 확진자가 뒤바뀐 것이다.

시는 온천교회 집단발병 원인분석을 위해 확진자 41명에 대한 GPS 추적과 의무기록 확인 등을 통해 이 같은 사실을 확인했다.

GPS 추적 결과 확진자 A씨의 이동 동선에 의심스러운 점이 있다면서도 A씨의 신원과 의심스러운 동선이 무엇인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시는 지난달 14일부터 17일 사이 100명이 넘는 대규모 신도들이 참석한 온천교회 청년부 수련회에서 2차 감염이 발생해 집단 감염으로 확산한 것으로 보고 있다.

통상 수련회는 신도 간 오랜 시간에 걸쳐 접촉 강도가 강하고, 접촉한 신도 범위도 넓어 비말에 의한 감염 노출이 강하다는 것이 시의 설명이다.

한편 부산 온천교회 확진자 41명(신도 34명, 접촉 감염자 7명) 중 35명은 확진 판정 당시 코로나19 증상을 보였으며, 4명은 확진 이후 증상이 나타났고 2명은 증상이 없는 무증상자였다.

부산=오성택 기자 fivestar@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