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73925 0782020032659073925 03 0304001 6.1.17-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85210062000 1585210153000

테라젠이텍스, 바이오 자회사 ‘테라젠바이오’ 신설

글자크기
이투데이

(사진제공=테라젠이텍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테라젠이텍스는 제약과 유전체 사업부문을 분할, 비상장 법인 테라젠바이오(가칭)를 신규 설립하기로 확정했다고 26일 밝혔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날 경기도 안산 본사 인근에서 제30기 주주총회를 개최, 물적분할을 비롯해 류병환, 황태순 대표이사 재선임과 제무제표 승인 등 5개 안건을 의결했다.

회사는 지난달 27일 이사회를 통해 단순∙물적분할 방식의 법인 분할을 결의하고, 이를 정기 주주총회 안건으로 상정했었다.

이번 주주총회에서 분할계획서가 승인됨에 따라 존속하는 제약 사업부문이 신설되는 테라젠바이오 주식 100%를 취득하는 방식으로 법인 분할을 진행하게 된다. 분할 기일은 2020년 4월 30일이다.

테라젠이텍스는 양 사업부문이 2010년 합병 당시부터 별도 사옥에서 각자대표체제로 운영되고 있었기 때문에 분할에 따른 구조적 변화는 크지 않을 전망이라고 설명했다.

회사 관계자는 “이번 분할로 재무적 리스크를 분산해 안정적인 재무제표를 유지하면서도, 공격적 투자 유치 등으로 성장 동력을 확보하고 혁신성을 강화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테라젠이텍스는 이번 분할에 따라 각 사업부문이 확고한 비전 속에서 전문성 있게 사업을 추진함과 동시에 책임경영이 강화되고, 신규 사업 추진도 가속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분할 이후 제약 사업부문은 기존의 의약품 생산, 유통 사업을 캐시카우로 삼아 합성의약품 분야를 중심으로 루게릭병 및 바이러스 질환 치료제 등 신약 연구개발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유전체 사업부문은 10년간 축적한 유전체 분석 기술력을 기반으로 빅데이터 및 신생항원 등을 활용한 신약 개발과 맞춤형 항암 치료 연구를 본격화하기로 했다.

앞으로 양 사업부문은 모기업과 자회사로서의 지배구조 및 연구개발 분야 협력 관계는 공고하게 유지할 방침이며, 특히 인공지능(AI) 및 유전체 활용 신약 개발과 그룹 전략 및 기획 업무 등은 공동 추진하게 된다.

비상장 법인이 되는 테라젠바이오는 재무적 파트너와 협력해 파이프라인 연구를 진척시키고 기업 가치를 향상시켜 코스닥 시장에 재상장할 계획이다.

이번 분할로 자산과 자본 등은 변동되지 않으며, 최대주주의 소유 주식과 지분율, 발행 주식 총수, 연결재무제표 등에 미치는 영향은 없다.

[이투데이/유혜은 기자(euna@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