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9069696 0142020032659069696 01 0107001 6.1.21-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5203967000 1585211168000

천안함 10주기 추모행사...정경두 "한국형 호위함에 '천안함' 명명검토"

글자크기
"천안함 46용사 해양수호의지 이어갈 것"


[파이낸셜뉴스] 해군은 26일 오후 2시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서해 바다를 지키다 전사한 46용사의 숭고한 희생정신을 기리는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를 거행했다.

천안함 선체 앞에서 열린 올해 추모행사는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직접 주관했으며 코로나19 대응 상황을 감안해 유가족과 생존 장병, 심승섭 해군참모총장, 이승도 해병대사령관 등 군 주요인사와 이병구 보훈처 차장, 손정목 천안함재단 이사장 등 150여명만 참석했다.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추모사에서 "조국을 지키다 산화한 천안함 용사들과 고 한주호 준위가 영원히 기억되고, 영웅들의 이름이 더욱 명예로워질 수 있도록 노력을 지속해 나갈 것"이라며 "특히 우리 군은 차기 한국형 호위함 중 한 척을 '천안함'으로 명명하는 것을 검토해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과 충정을 기리고, 자랑스러운 '천안함 46용사'의 해양수호의지를 이어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파이낸셜뉴스

26일 평택 해군2함대사령부에서 '제10주기 천안함 추모행사'가 개최된 가운데 정경두 국방부장관이 천안함 46용사에게 경례하고 있다. 이번 추모식은 개식사, 천안함 46용사에 대한 묵념, 작전경과보고, 천안함46용사 다시 부르기, 헌화 및 분향, 국방부장관 추모사, 육ㆍ해ㆍ공ㆍ해병대 합창단 추모공연의 순서로 진행됐다. 사진제공=국방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어 "우리는 ‘강한 힘’을 통한 튼튼한 안보만이 평화와 번영을 담보할 수 있음을 잘 알고 있다"면서 "군은 천안함 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을 가슴 깊이 새기고 완벽한 군사대비태세를 갖춘 가운데, 평화를 지키고 전쟁의 걱정이 없는 평화로운 한반도를 만들어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행사는 46용사에 대한 묵념과 해군의장대가 조총 19발을 발사하면서 시작됐다. 해군2함대 22전투전대장 김태환 대령은 작전경과 보고에서 "2010년 3월 26일 21시 22분경 백령도 연화리 서남방 2.5km 해상에서 경비작전과 어로활동 지원임무를 수행하고 있던 천안함은 북한 연어급 잠수정으로부터 기습적인 어뢰공격을 받았다"며"천안함 46용사와 한주호 준위의 숭고한 희생은 국민들에게 나라사랑 정신을 일깨우고, 장병들에게는 해양수호 의지를 강화하는 계기가 돼 튼튼한 안보의 구심점으로 영원히 기억될 것"이라고 보고했다.

'롤콜'은 천안함 생존 장병인 예비역 병장 김윤일 씨가 맡았다. 김 씨는 "그리움과 아픔, 분노라는 마음의 파도를 묵묵히 잠재우고, 전우들이 못다 이룬 꿈과 사랑을 실천하기 위해 하루하루를 살아왔다"며 "오늘만은 사랑하는 전우 46명의 이름을 목놓아 불러보고 싶다"고 경례를 올렸다.

한편 군은 3월 23일부터 27일까지 '안보결의 주간'을 운영하고 있으며, 해군이 3월 12일부터 27일까지 마련한 '사이버 추모관'에는 2만여 명이 넘는 국민들과 군 장병들이 헌화에 참여하는 등 천안함 46용사 추모 분위기가 이어지고 있다.

cynical73@fnnews.com 김병덕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