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43744 0182020022858443744 01 0104001 6.1.7-RELEASE 18 매일경제 59453069 false true true false 1582870430000 1582870450000 related

정봉주 전 의원, 비례정당 `열린민주당` 창당…"민주당 위성정당 아니다"

글자크기
매일경제

열린민주당 창당 밝히는 정봉주 [사진 =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에서 4·15 총선 예비후보 부적격 판정을 받은 정봉주 전 의원이 28일 비례대표 정당인 '열린민주당'(가칭) 창당을 선언했다.

열린민주당은 그러면서 민주당의 위성정당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민주당 역시 열린민주당 창당에 대한 교감이 없었다는 입장이다.

정 전 의원은 이날 서울 여의도의 한 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꼭 가야 할 길을 선택했다"며 "제가 (거취에 대해) 말했던 '제3의 길'은 종국적으로 통합 비례 정당을 만드는 것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열린민주당의 창당준비위원으로서 성공적 창당에 몰두하고 비례대표 순번에 포함되지 않을 것"이라며 "저는 이번 21대 총선에서 국회에 들어가는 일이 없다"고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민주당의 위성정당은 아닌 것이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했다.

다만 총선 후 민주당과의 합당 여부 등에 대해선 언급을 삼갔다.

정 전 의원은 앞서 비례 정당 창당설을 부인했던 것에 대해서도 사과했다. 그는 "알듯 모를 듯한 언어로 혼선을 줬다는 점을 인정하면서 사과 말씀을 드린다"며 "우리가 꼭 가야할 길을 선택했기에 준비하는 과정을 좀 많이 가려야 할 필요가 있어서 사실과 다른 내용을 얘기할 수밖에 없었다"고 했다.

그는 전날 한 언론의 관련 보도에 대해 "완전히 오보"라고 대응했다. 이날 기자회견 직전 YTN 라디오에 출연해서도 "창당하지 않는다. 물리적 시간이 넘어서 하기가 힘들다"고 말했다.

열린민주당 창당준비위원장을 맡은 이근식 전 행정자치부 장관은 창당을 선언하며 "미래한국당을 중심으로 한 꼼수 정당의 총합이 국회 1당이 된다면 문재인 정부에 대한 정면 도전이 될 것"이라며 "가서는 안 될 길이지만 의석 왜곡과 민심 호도를 막기 위한 결단이 불가피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선거법 개정에 합의한 정당들은 해서도 안 되고 또 할 수도 없다. 우리가 온갖 비난과 돌팔매를 맞으며 결행하겠다"며 "열린민주당이 문 대통령을 지키고 그 성공의 길에 온 몸을 던지겠다"고 강조했다.

[디지털뉴스국]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