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411577 0092020022758411577 04 0402001 6.1.7-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75054000 1582775072000

왕이 "한국의 어려움은 곧 우리 어려움…도움 제공하려 해"

글자크기

중국 오교부, 강경화 장관과 통화 내용 공개

"불필요한 인원의 해외 이동 통제 매우 중요"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 문예성 이혜원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과 통화해 최근 중국 지방정부의 한국인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한 우려를 표했다. 이에 대해 왕 위원은 한국을 돕고 싶다는 의사를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27일 중국 외교부는 사이트를 통해 왕 위원은 전날 강 장관과 통화한 사실을 확인하면서 이같이 전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왕 위원은 이날 통화에서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최신 상황을 전달하고 "중국은 한국이 중국 코로나19 방역에 일관되게 큰 지지를 해준 것에 감사하고, 우리는 한국의 도움을 마음에 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왕 위원은 “한중 양국은 이웃국으로 서로 의지하고 있다”면서 "최근 한국의 감염 상황이 악화하는 것에 대해 중국 역시 깊이 공감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우리는 한국의 빠르고 강력한 방역 조치를 높이 평가하고, 한국이 조속히 감염병에 승리할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왕 위원은 "한국의 어려움이 곧 중국의 어려움"이라며 "중국은 한국에 필요한 도움을 주기 원하고, 한국 정부와 국민의 감염병 대응을 돕고 싶다"고 역설했다.

그러면서 "중국의 코로나19 대응을 포함해 세계 각국의 전염병 예방 경험으로 볼 때 불필요한 인원의 해외 이동을 통제 및 줄이는 것은 전염병 확산을 막는 데 매우 중요하다"며 "중국은 한국과 소통을 유지하려 한다“고 부연했다.

그는 “한중 양국은 국민의 생명과 안전, 건강을 보호하는 공통의 목표가 있다”면서 "감염병과 전쟁에서 승리한 뒤 한국 양국의 우호 관계가 더 깊어지고, 양국의 교류와 협력이 더 활발해질 것이라 믿는다"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는 강 장관이 최근 중국 내 여러 지역에서 한국인 입국자에 대한 격리 조치 등 과도한 통제가 이뤄지고 있는데 대해 우려를 표명한데 대해서는 밝히지 않았다.

한편 외교부는 27일 강 장관이 전날 오후 11시15분께 왕 위원과 통화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협력과 과도한 한국인 입국자 제한 조치 문제 등을 놓고 의견을 나눴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중국 여러 지역에서 한국인 입국자를 격리 조치하는 등 과도한 통제가 이뤄지고 있다는 데 우려를 표명했다. 이와 관련 중국 중앙정부가 사실에 입각해 과도한 조치가 이뤄지지 않도록 관심을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이와 함께 한국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차단을 위해 투명하고 선제적 조치를 취하며 총력 대응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공감언론 뉴시스 sophis731@newsis.com, hey1@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