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96319 1112020022658396319 04 0405001 6.1.17-RELEASE 111 서울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82719387000 1582719395000

이탈리아, 코로나19 확산에 마스크 가격 폭등

글자크기

개당 1만3,000원...손소독제는 5만원 넘어

수사당국, '가격 뻥튀기' 여부 조사 착수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탈리아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하면서 마스크 등 개인위생 상품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치솟자 관계 당국이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25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러스가 빠르게 확산한 지난주부터 이탈리아 전역에서 마스크와 손 소독제 등 개인위생 제품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손 소독제의 경우 전국적으로 올해 첫 6주간 판매량이 90만 개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9배나 뛰었다. 이달 말에는 판매량이 100만개를 돌파할 것으로 예상된다.

로마의 대형 할인매장과 약국 등은 개인위생 제품을 대량 구매하려는 시민들이 한꺼번에 몰리며 연일 혼잡스러운 상황이다. 바티칸 인근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한 약사는 “마스크와 손 소독제는 이미 바닥나 구하기가 어려운 실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따라 많은 시민이 온라인몰로 발길을 돌리고 있는데 문제는 온라인몰의 제품 가격이 최근 이틀 새 천정부지로 치솟으며 상거래 질서를 어지럽히고 있다는 것이다. 현재 온라인몰에선 수백원짜리 마스크가 개당 10유로(약 1만3,000원)까지 상승했고, 7유로(약 9,200원)짜리 손 소독제(1ℓ 기준)도 최대 39유로(약 5만1,000원)에 팔리는 실정이다.

가격이 비정상적으로 오르자 현지 수사당국은 개인위생 제품을 파는 온라인몰의 가격 뻥튀기나 담합 등 불법 행위가 있었는지 확인하기 위해 조사에 들어가기로 했다. 최근 밀라노에선 품질이 확인되지 않은 마스크를 고가에 팔던 노점상이 적발돼 벌금 제재를 받기도 했다.

마스크 품귀 현상이 심각해지면서 중부 도시 아레초 등 일부 지역에선 병원 응급실에 비치된 새 마스크가 박스채 사라지는 등 ‘마스크 도둑’도 기승을 부리고 있다고 현지 언론은 보도했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