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370957 0242020022658370957 03 0304001 6.1.12-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2672095000 1582672645000 related

면접관이 미소 지으면 합격한다?…인사담당자가 말하는 '시그널'

글자크기

사람인, 인사담당자 272명 대상 조사

이데일리

(자료=사람인)


[이데일리 김호준 기자] 인사담당자 10명 중 8명은 구직 면접 시 지원자에게 느끼는 ‘합격 신호’가 있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구인구직 매칭플랫폼 사람인이 인사담당자 272명을 대상으로 ‘호감이 가는 면접 지원자에게 하는 행동’를 조사한 결과, 85.3%가 호감이 가는 지원자에게 특별히 하는 행동이 있다고 답했다고 26일 밝혔다.

구체적으로는 △입사지원서를 주의 깊게 살펴봄(31%, 복수응답)을 첫 번째로 꼽았다. 근소한 차이로 △미소 지으며 호감 표현(28.9%)이 뒤를 이었다. 계속해서 △진행 중인 업무 공유하며 기여할 수 있는 부분 언급(24.6%), △지원자의 답변에 호응을 잘 해줌(22.4%), △시선을 자주 맞춤(21.6%) △고개를 자주 끄덕임(19.8%) △같이 일하고 싶다고 직접적으로 언급(16.8%) 등을 들었다.

또, 질문을 많이 받는 것 역시 합격을 가늠하는 긍정적인 시그널인 것으로 나타났다. 실제로 인사담당자의 80.1%가 호감이 가는 지원자에게 상대적으로 질문을 더 많이 한다고 답했다.

면접 과정 중 합격을 가늠할 수 있는 특정한 질문도 있었다. 전체 인사담당자 10명 중 9명(90.8%)은 호감 가는 지원자에게 ‘반드시 하는 질문이 있다’고 밝혔다.

호감 지원자에게 꼭 하는 질문 1위는 △우리 회사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입니까?(55.5%, 복수응답)였다. 다음으로 △입사 후 직무나 기업문화가 맞지 않으면 어떻게 하겠습니까?(30%) △입사한다면 어떤 기여를 할 수 있습니까?(29.6%) △우리 회사에서 언제까지 근무할 생각입니까?(17.8%) △현재 지원한 다른 회사가 있습니까?(13%) △직무상 적성과 높은 보수 중 무엇을 선택하겠습니까?(13%) 등의 순이었다.

전체 인사담당자들이 면접에서 합격 여부를 판단하는 시간은 평균 11분으로 집계됐다.

한편, 전체 인사담당자들은 가장 채용하고 싶은 지원자로 ‘조직 성향과 부합해 보이는 지원자’(30.9%)를 가장 많이 꼽았다. 계속해서 ‘직무 경험이 많은 지원자’(22.1%), ‘입사 의지가 높아 보이는 지원자’(15.8%), ‘인성이 좋은 지원자’(12.9%), ‘오래 다닐 것 같은 지원자’(10.3%) 등의 순으로 조직 적합도가 높은 지원자를 원하는 비율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