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8181457 0242020021858181457 01 0101001 6.1.7-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true false 1581978738000 1581979951000 related

'조국 백서' 김남국, 금태섭 지역구로…진중권 "제2의 조국대전"

글자크기
[이데일리 장영락 기자] 금태섭 의원 지역구 서울 강서을에 조국 전 법무부장관과 가까운 김남국 변호사가 출마를 공식화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민주당이 현실감각을 잃어가고 있다”고 주장했다.

김 변호사는 조 전 장관 임명사태를 다룬 이른바 ‘조국 백서’를 쓴 인물로 조 전 장관과 가까운 인사로 알려져 있다.
이데일리

김남국 변호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총선을 앞두고 입당식을 치렀던 김 변호사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설치에 반대하는 등 민주당 검찰개혁 노선과 불협화음을 냈던 금태섭 의원 지역구 출마를 선언하면서 그 의도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17일 밤 늦게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김 변호사의 이번 출마를 강하게 비판했다. 그는 “민주당은 현실감각을 잃어가고 있다. 그래서 임미리 교수 고발, 취하하면서 저격, 금태섭 의원을 겨냥한 자객공천 등등, 밖에서 보기에는 언뜻 이해하기 힘든 행보를 계속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진씨는 “이 모든 파국의 중심에는 조국이 놓여 있다. 그는 이미 정치를 떠났지만, 당의 무오류를 믿는 민주당의 독선 때문에 아직도 저렇게 본의 아니게 정치권에 불려나오는 것”이라고도 말했다.

진씨는 민주당 지지자들의 행태도 비난했다. 그는 “이번 자객공천 사태에서 보듯이 이들은 그저 당 밖에서 열성지지자로 머무는 게 아니라 당 안으로 들어와 공천과정까지 좌우하고 있다”며 이를 “리버럴 정당의 파쇼화”로 표현했다. 이는 민주당 지지자들 사이에서 금 의원에 대한 공천 배제 요구가 나온 상황을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

진씨는 이번 공천으로 “경선이 갖는 의미가 남다를 것”이라며 “조국 vs 반조국, 제2의 조국사태가 벌어지는 셈인데, 민주당에 좋을 거 하나도 없다”고 이어갔다.

진씨는 “자, 제2의 조국대전에 대비하자”는 말로 글을 맺었다.

다만 진씨 주장과 달리 민주당은 김 변호사 출마 선언이 개인적인 결심일 뿐 당 차원 공천이 아니라는 입장이다. 민주당 이근형 전략기획위원장은 이날 김 변호사 출마에 대해 “개인적 판단이라고 봐야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