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760666 0562020012957760666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57858643 false true false false 1580273091000 1580273108000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박쥐→밍크→사람 전파 가능성 제기…뱀은?

글자크기
세계일보

밍크(왼쪽), 박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인 ‘우한 폐렴’이 전 세계적으로 퍼지고 있는 가운데, 이 질병이 박쥐에서 시작해 밍크를 거쳐 사람에게 전파됐을 가능성이 제기됐다.

29일 중국 공산당기관지 인민일보 웨이보에 따르면 중국의학과학원 병원생물학 연구소 진치(金奇) 소장은 지금까지 나온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이같이 밝혔다.

진 소장은 “이번 신종 코로나의 발병원과 관련, 지금까지 이뤄진 많은 초반 연구들이 박쥐를 발원지로 본다”면서 “하지만 아직 중간 매개체는 불명확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 연구에 따르면 척추동물 숙주의 모든 바이러스 감염 패턴을 비교해, 밍크가 신종 코로나와 더 가까운 감염 패턴을 보인다는 것을 확인했다”면서 “밍크가 중간 숙주인지는 추가적인 확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세계일보

우한 폐렴이 시작된 곳으로 지목된 우한(武漢)시 화난(華南)수산물도매시장의 한 야생 동물 가게의 차림표.


밍크는 포유류 족제빗과에 속하는 털가죽 짐승이다. 고급스러운 모피로 인해 멸종 위기에 처하기도 했다.

지금까지 ‘우한 폐렴’의 발병원으로는 박쥐나 뱀일 가능성이 제기돼왔다.

중국과학원 상하이파스퇴르연구소와 군사의학연구원 연구자들은 학술지 ‘중국과학: 생명과학’에 발표한 논문에서 “우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의 자연 숙주는 박쥐일 가능성이 있다”고 밝힌 바 있다.

반면 중국 베이징대, 광시대, 닝보대 의료진은 진화학적 분석(바이러스 변형 과정 추적) 결과를 바탕으로 ‘뱀’을 유력한 숙주로 보는 논문을 국제학술지 바이러스학저널(JMV)에 게재했다.

세계일보

이런 가운데 반관영주간지 중국신문주간은 지난 27일 “신형 코로나의 발원 숙주는 포유동물임이 틀림없다”면서 “뱀은 파충류로, 포유동물과 매우 큰 차이가 있다”고 박쥐에서 병이 유래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우한 폐렴이 포유동물이나 조류 이외의 동물에 전염될 수 있다는 증거는 없다는 것이다.

중국신문주간은 이어서 베이징대 공학원 생물의학공정과 주화이추(朱懷球) 교수 연구팀이 바이러스 숙주 예측(VHP) 방법을 통해 ‘밍크’가 중간숙주일 가능성을 제기했다고 소개했다.

다만 중국신문주간은 주 교수팀의 연구결과는 실제 동물실험이 아닌 딥러닝 방식으로 진행한 통계모델 추론이라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소봄이 온라인 뉴스 기자 sby@segye.com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