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82654 0362020012357682654 08 0801001 6.1.21-RELEASE 36 한국일보 49138324 false true true false 1579758120000 1579767101000

최기영 과기정통부 장관 “5G 중저가 요금제 확대하겠다”

글자크기
한국일보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22일 세종시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과기정통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알뜰폰을 시작으로 이동통신 3사까지 5G 중저가 요금제 확대를 유도하겠다는 의지를 내비쳤다. 5G 대중화를 목표로 세액공제 등 정부 지원을 제공해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할 수 있게끔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생각이다.

최 장관은 22일 간담회를 갖고, “알뜰폰이 먼저 5G 중저가 요금제를 출시하고 이동통신사들은 청소년과 어르신을 위한 저렴한 전용 요금제를 내놓도록 (이들과) 협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장관은 이어 “5G 투자를 확대해야 하는 상황에서 중저가 요금제 출시가 기업에 부담이 될 수는 있겠지만 5G 대중화를 위해서는 네트워크 품질 제고와 다양한 중저가 요금제 출시가 같이 추진돼야 한다”며 “전 연령이 가입할 수 있는 일반적인 중저가 요금제 출시는 이동통신사들과 더 논의를 해 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과기정통부는 5G 융복합 서비스 개발을 위해 민관 합동으로 3년간 30조원을 투자하고 기업에 망투자 세액공제(2%), 신설 기지국 등록면허세 완화 등 세제 혜택 등을 제공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최 장관은 인공지능(AI) 주무부처로서 국민이 체감할 수 있는 AI 산업을 창출하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그는 “암 등 질환을 진단하는 AI 솔루션, AI 기반 응급 의료 시스템 등을 추진하고 관계 부처와도 협력해 국방, 조선 등 다양한 분야에서 경제적 파급 효과를 가져오겠다”고 약속했다. 과기정통부는 AI를 활용해 새로운 융합 서비스를 발굴하는 프로젝트 ‘AI+X’를 올해 중점적으로 추진할 계획이다.

맹하경 기자 hkm07@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