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7642622 0032020012257642622 02 0209004 6.1.14-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9628121000 1579644723000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의성 비안·군위 소보로(종합)

글자크기

김영만 군위군수 주민투표 결과 불복이 변수

연합뉴스

신공항은 비안으로!
(의성=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21일 오후 경북 의성군 의성읍 의성예비군지역대 사무실에서 주민들이 개표 결과를 기다리며 구호를 외치고 있다. mtkht@yna.co.kr



(군위·의성=연합뉴스) 이승형 한무선 기자 = 대구 군 공항과 민간 공항을 함께 옮겨 건설하는 대구경북 통합신공항이 공동후보지인 의성군 비안면·군위군 소보면에 들어선다.

22일 경북도선거관리위원회에 따르면 전날 실시한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 주민투표에서 공동후보지(군위군 소보면·의성군 비안면) 점수가 단독후보지(군위군 우보면)를 앞섰다.

공동후보지에 대한 의성군민 투표율은 88.69%·찬성률은 90.36%이고, 단독후보지에 대한 군위군민 투표율은 80.61%·찬성률은 76.27%를 기록했다.

연합뉴스


투표율과 찬성률을 50%씩 합산한 점수는 공동후보지가 89.52로 단독후보지(78.44)보다 높게 나왔다.

대구 군 공항 이전부지 선정위원회는 앞서 후보지 2곳에 대한 주민투표 찬성률(50%)과 투표율(50%)을 합산해 점수가 높은 곳을 선정하기로 했다.

군 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은 주민투표 완료 후 이전 후보지 지방자치단체장이 투표 결과를 충실히 반영해 국방부 장관에게 군 공항 이전 유치를 신청하도록 규정했다.

연합뉴스

개표 결과 기다리는 의성군 유치위원회 관계자들
(의성=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대구경북 통합신공항 최종이전지 선정을 위한 주민 투표가 열린 21일 경북 의성읍 통합 신공항 의성군유치위원회 사무실에서 관계자들이 개표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mtkht@yna.co.kr



그러나 김영만 군위군수가 개표 결과에 불복해 점수에서 뒤진 우보면 유치를 신청하겠다고 밝혀 통합신공항 이전 사업 추진 일정에 변수가 될 것으로 보인다.

haru@yna.co.kr

msh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