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843541 0252019121256843541 04 0405001 6.1.17-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76087226000 1576087840000

핀란드 새 내각 '여성 천하'… 장관 19명 중 여성이 12명

글자크기

일찍부터 여성 정치 참여 활발… 1906년 유럽 최초 여성 참정권

의원 200명 중 여성이 93명

세계 최연소 총리로 취임한 핀란드 산나 마린(34) 총리가 10일(현지 시각) 전체 19명의 장관 중 12명(63%)을 여성으로 임명하는 새 내각 명단을 발표했다.

마린 총리는 '정권 넘버2'인 부총리 겸 재무장관에 32세의 카트리 쿨무니를 임명했다. 내무장관에는 마리아 오히살로(34), 교육장관에 리 안데르손(32), 법무장관에 안나-마야 헨리크손(55)이 기용됐다. 마린 총리와 이 4명의 주요 부처 장관은 연립정부를 구성하는 5개 정당의 대표들로서 전원 여성이다. 이 외에도 고용부·보건부·지방자치부·과학문화부 등에 줄줄이 여성 장관을 포진시켰다. 남성 장관은 외교부, 국방부, 교통·통신부, 농림부 등 7개 부를 이끈다. 선진국 모임인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의 평균 여성 장관 비율이 2014년 기준 27%인 것과 비교하면 핀란드는 그 2배가 넘는다. 이 정도면 핀란드를 여성이 통치하는 '아마조네스 국가'라고 해도 될 수준이다.

조선일보

30代 여성 총리와 30代 여성 장관들 - 리 안데르손(32) 핀란드 신임 교육장관, 마리아 오히살로(34) 내무장관, 산나 마린(34) 총리, 카트리 쿨무니(32) 부총리 겸 재무장관(왼쪽부터)이 10일(현지 시각) 핀란드 의회에서 공식 임명된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마린 총리는 이날 전체 19명의 장관 중 12명을 여성으로 임명하는 새 내각 명단을 발표했다. /EPA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핀란드는 일찍부터 여성의 정치 참여가 활발했다. 1906년 유럽 최초로 여성 참정권을 부여한 이후, 여성을 정부 고위직에 기용하는 데 앞서갔다. 1990년 세계 최초로 여성을 국방장관에 기용한 나라도 핀란드였다. 2003년 여성 총리가 처음 탄생했고, 마린은 역대 세 번째 여성 총리다. 현재 핀란드 의회의 전체 200석 중 93석(47%)을 여성이 차지하고 있다.

여성의 정치 참여를 위한 제도적 여건도 일찍 만들었다. 1986년 양성평등법을 제정해 직장 내 성차별을 엄격히 금지했고, 1995년에는 정부 조직에서 남녀 어느 쪽이든 한쪽 성별이 40% 이상을 차지하도록 양성평등법을 개정했다. 핀란드에서 여성이 내각의 과반을 차지한 것도 처음이 아니다. 2007년 총선 직후 20명의 장관 중 12명이 기용된 전례가 있다.

국제투명성기구(TI)는 여성의 정치 참여 장점에 대해 "국회나 정부 등 공공 분야에서 여성 비율이 높을수록 부패 수준이 낮아지는 장점이 있다"고 했다.

[파리=손진석 특파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