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750446 0142019120756750446 03 0304001 6.1.17-RELEASE 14 파이낸셜뉴스 0 false true true false 1575683048000 1575683052000

코레일 감병근 KTX기장, ‘300만km 무사고 운전’ 기록 달성

글자크기
[파이낸셜뉴스]
파이낸셜뉴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이 6일 오후 부산역에서 무사고 300만km 운행 기록을 달성한 감병근 KTX 기장에게 표창장을 전달하고 기념촬영 하고 있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한국철도(코레일)는 부산고속철도 기관차 승무사업소 소속 감병근 KTX 기장이 300만km 무사고 운전 기록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한국철도는 6일 오후 부산역에서 ‘300만km 무사고 운전’ 기록을 기념하는 행사를 열고 사장 표창과 포상금을 전달했다.

감 기장은 이날 오후 3시 45분경 부산차량기지에서 부산역으로 가는 KTX H148열차 운전 중 범일역을 지나며 300만km 무사고 운행기록을 세웠다.

300만km는 지구 둘레를 75바퀴, 서울역에서 부산역 구간 (423.8km)을 3539회 왕복 운행한 거리다. 매월 1만km씩 단 한 건의 사고 없이 25년간 근무해야 이룰 수 있는 성과다.

코레일에 따르면 역대 300만km 무사고 달성자는 감 기장을 포함해 총 4명이다. 박병덕 KTX기장(2013년 4월) 문석길 KTX기장(2017년 11월), 박영수 KTX기장(2018년 10월 등이다.

1980년 19살의 나이로 입사한 감 기장은 1986년에 기관사로 임용됐다. 2003년 11월 고속열차 기장이 되고 16년 동안 KTX를 운전하고 있다.

손병석 한국철도 사장은 “300만km를 단 한 번의 사고 없이 운전하는 것은 성실함과 투철한 안전의식이 뒷받침 돼야 가능하다”며 “국민안전을 책임지는 업무인 만큼 더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열차 운행에 힘 써달라”고 말했다.

hwlee@fnnews.com 이환주 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