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이슈 지역정치와 지방자치

현대중공업, 뉴질랜드 최신예 2만3천t급 군수지원함 명명

댓글 첫 댓글을 작성해보세요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2016년 수주…남극 해역 작전 수행 가능한 '아오테아로아'함

(서울=연합뉴스) 최윤정 기자 = 현대중공업은 25일 뉴질랜드에서 수주한 최신예 군수지원함을 '아오테아로아(AOTEAROA)'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은 이날 울산 본사에서 뉴질랜드 국가수반인 펫시 레디 총독과 데이비드 프록터 뉴질랜드 해군참모총장, 한영석 사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2만3천t급(배수량) 군수지원함 명명식을 했다.

아오테아로아는 뉴질랜드 원주민인 마오리족이 뉴질랜드를 부른 이름으로, 마오리어로 '길고 흰 구름의 나라'라는 뜻이다.

아오테아로아함은 현대중공업이 2016년 7월 뉴질랜드 해군으로부터 수주했다. 1987년 뉴질랜드 해군에 인도한 1만2천t급 군수지원함 '엔데버(Endeavor)'함의 후속 함정이다.

길이 173m, 폭 24m에 최고 속력은 16노트(29.6km/h)로, 뉴질랜드 해군 최대 규모의 함정이다.

주 임무는 뉴질랜드 해군 함정에 연료, 식량, 식수, 탄약 등을 보급하는 것으로, 1만t의 보급 유류와 20피트 크기 컨테이너 12개를 실을 수 있다.

운항속력에 따라 전기 추진과 디젤기관 추진을 선택적으로 사용해서 추진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하이브리드 추진 체계가 탑재됐다.

남극 해역에서도 작전을 수행할 수 있도록 내빙과 방한 성능을 갖췄다.

아오테아로아 함정은 내년에 뉴질랜드 해군에 인도된다.

현대중공업은 1980년 12월 한국 첫 전투함인 울산함을 건조한 이래 이지스함과 KDX-Ⅱ 구축함, 초계·호위함, 잠수함 등 한국 해군의 주력 함정을 맡았다. 이 밖에 필리핀 호위함을 비롯해 방글라데시 경비함, 베네수엘라 군수지원함 등도 건조했다.

연합뉴스

현대중공업, 내년 뉴질랜드에 최신예 군수지원함 인도
(서울=연합뉴스) 현대중공업은 25일 뉴질랜드에서 수주한 최신예 군수지원함을 '아오테아로아(AOTEAROA)'로 명명했다고 밝혔다. [현대중공업 제공]



mercie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