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744644 0512019102155744644 01 0102001 6.1.15-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645388000 1571645403000

文대통령 "문제는 증오·적대감 증폭시키는 것…관용 살려야"

글자크기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생각 다양한 건 건강한 사회"

지도자들 "반대 목소리 귀기울여야""좌고우면 말라""남북공조 유보 안돼" 다양한 제언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후 청와대 상춘재에서 7대 종단 지도자를 초청해 오찬 간담회를 갖고 있다. 이날 간담회에는 원행 조계종 총무원장, 이홍정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김성복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 김희중 한국천주교 주교회의의장, 오도철 원불교 교정원장, 김영근 성균관장, 송범두 천도교 교령이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 2019.10.2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진성훈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은 21일 "생각이 다양한 것은 그만큼 그 사회가 건강하다는 것"이라며 "문제는 생각이 다르다고 상대를 이해하지 않고 증오와 적대감을 증폭시키는 것"이라고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의 서면브리핑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이날 종교지도자 초청 오찬간담회에서 이같이 말하고 "이는 민주주의의 위기라는 전세계 국가들의 공통된 과제다. 다양한 생각을 표출하는 것은 좋지만 관용의 정신을 살리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또한 "남북관계에 있어 정부가 속도를 내달라는 요청도 있지만 한미동맹이 흔들릴 수 있다는 우려도 존재한다"며 "그래서 정부는 양쪽을 다 조화시키려 하는데 이 시점에 통합된 국민들의 힘이 있다면 어느 쪽이건 힘차게 나아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보수와 진보가 바라는 궁극적 목표는 모두 같을 것"이라며 "종교가 종교 간 화합을 위해 발전해왔듯, 국민들 사이의 화합에도 힘써 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이날 참석한 종교지도자들은 문 대통령이 국민통합에 앞장서 줄 것을 요청한 데 대해 다양한 시각에서 의견을 내놓았다.

한국교회총연합 공동대표인 김성복 목사는 "국민통합에 종교인이 앞장서 달라는 말에 공감하지만 분명 한계도 있다. 일본 수출규제 같은 외교 사안에 대해서도 국민 분열이 생기지 않도록 정부가 앞장서 달라"며 "정부가 반대 목소리를 내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모습을 보여준다면 갈등을 해소하는 단초가 만들어질 것이다. 정부도 통합에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말했다.

김영근 성균관장은 "정치권은 현안만을 가지고 싸우지 말고 먼 미래를 보고 준비해야 한다"며 "최근 대두되고 있는 인구문제, 계층 간 갈등, 자살률 급증 등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전통교육의 부활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한국천주교 주교회의 의장인 김희중 대주교는 "다양한 악기가 모여 오케스트라가 되듯 나와 다른 것을 틀리다고 규정하지 말고 국론을 한곳으로 모아야 한다"며 "현 정부에도 부족한 부분이 있겠지만 올바르다고 확인되는 것들에 대해서는 좌고우면하지 말고 한 길을 가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송범두 천도교 교령은 "'여우와 두루미'라는 동화는 역지사지를 못해서 생겨난 것"이라며 "종교 간, 사회 간 통합을 위해 각계각층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인 이홍정 목사는 "문재인 정부는 분단과 냉전으로 인한 적대감을 극복하고 평화, 번영, 통일을 본격화하는 '행동하는 정부'"라며 "현재 북미관계가 장벽을 넘지 못해 남북 공조 또한 어려운 상황에 직면했지만 남북의 평화적·자주적 공조가 유보되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원불교 교정원장인 오도철 교무는 "국민들이 대통령에게 갖는 신뢰가 상당하다. 그만큼 검찰, 언론, 교육에 대한 개혁의 목소리도 크다"며 "교육 개혁은 지엽적 문제를 풀 게 아니라 바른 철학과 윤리의식 교육을 통한 개혁이 되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truth@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