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5676742 0092019101755676742 01 0101001 6.1.15-RELEASE 9 뉴시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71305296000 1571305319000

보수野, 文대통령 경제인식 맹비난…"불황 심각성 몰라"

글자크기

한국당 "국제 불황 탓, 자화자찬, 재정지출 확대 그대로"

"성장률 급락·디플레이션 위기론 등 경제 몰락 시그널"

바른미래 "입만 열면 추경 타령을 하는 것도 여전하다"

"통계 왜곡 해석도 한결같다…자기최면으로 국민 속여"

뉴시스

【서울=뉴시스】배훈식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서울에서 열린 경제장관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10.17.dahora83@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문광호 기자 = 보수 야권이 17일 경제장관회의를 소집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경제인식이 현실과 동떨어졌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자유한국당 이창수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변하지 않는 대통령의 경제인식은 불통을 넘어서 절망적"이라며 "국제적 불황 탓이며, 정부정책 덕분에 고용 개선이 좋아졌다는 자화자찬도 그대로이고, 재정지출 확대를 통한 정부주도 재정정책 고수도 그대로"라고 비판을 쏟아냈다.

이어 "국민이 먹고 살기 힘들다고 고통의 아우성을 보낸 것이 하루 이틀이 아니다"라며 "문재인 정권 들어서 생산, 투자, 수출, 소비 등 대부분의 경제지표가 하락했고, 성장률 급락과 저물가로 인한 디플레이션 위기론까지 경제 몰락의 시그널이 한두개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10개월 만에 경제장관회의를 통해 획기적인 정책 변화가 나와도 부족한 판에 대통령의 안이한 경제인식만 확인했다"며 "이쯤 되면 경제 불황의 심각성을 모르는 체 하는 것이 아니라 정말 모르는 것"이라고 비꼬았다.

이 대변인은 또 "국민을 속이기 위한 거짓 통계에 오히려 대통령만 속고 있는 것은 아닌지 우려스럽기까지 하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정권 출범 이후 곤두박질 치고만 있는 경제 위기가 파탄이 되어서야 알아차릴 것인지 답답하기만 하다"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문재인 대통령과 청와대는 소득주도성장을 비롯한 국가주도 경제정책의 실패를 인정하고 폐기하시라"며 "개인과 기업에게 기회를 주고, 자유시장경제 체제를 다시 공고히 하는 경제대전환이야말로 문재인 대통령의 마지막 선택지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영태 기자 =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 2019.01.18.since1999@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바른미래당 김정화 대변인도 "경제장관회의에서 나온 대통령의 발언은 4가지 고질적 문제점을 드러내며 고약한 경제인식을 드러냈다"며 ▲세계 경제 탓 ▲말로만 민간활력 강조 ▲추경 만능주의 ▲통계 왜곡 해석 등을 문제로 지적했다.

이어 "소득주도성장과 같은 최악의 경제정책에 대한 성찰 없는 무책임함은 문재인 정권의 상징이 되어버린 지 오래"라며 "시장을 틀어쥐어 민간 기업을 옥죄고 해외로 떠나게 만든 것은 다름 아닌 문재인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김 대변인은 "입만 열면 추경 타령하는 것도 여전하다"며 "역대 최고 수준으로 내년 예산안을 편성하고 추경까지 했는데도, 재정만이 경제를 살릴 수 있다는 식의 추경 만능주의에 안타까움을 느낀다"고 지적했다.

특히 경제 지표 등 통계 결과에 대해서는 "통계 왜곡 해석도 참으로 한결같다"며 "언제까지 자기최면으로 국민을 속일 셈인가"라고 꼬집었다.

이어 "나라의 경제 상황도 비극, 대통령의 경제관은 더 비극"이라며 "무능에 신념만 있으면 재앙"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경제장관회의를 소집해 경제정책 방향을 점검했다. 직접 경제장관 회의를 주재하는 것은 지난해 12월17일 확대경제장관회의 이후 10개월 만이다.

문 대통령은 경제 부처 장관들에게 "세계경기 둔화로 인한 수출과 투자 감소를 타개하기 위해 수출 기업에 대한 지원을 강화화고 민간 투자가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정부가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고 말했다.

moonlit@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