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2623880 0012016082332623880 00 0002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false false false 1471960440000 1471960776000

“용산공원, 시민 주도 역사치유공원 만들자”

글자크기

서울시·국회·시민 참여 ‘용산공원 조성사업’ 토론회

정부가 추진하는 용산공원 조성사업을 시민주도 방식으로 전환해 역사성을 반영한 공원으로 조성하자는 제안이 나왔다.

조명래 단국대 교수는 23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용산공원에 묻다’ 토론회에서 주제발표자로 나와 “역사치유공원으로 조성돼야 하는 용산공원이 단순한 ‘국토부 공원’으로 조성되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교수는 “시민기구를 조성해 용산공원의 오염실태 조사, 건물 및 식생 조사 등을 진행한 후 공원의 성격과 목표를 재설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미군시설의 이전도 검토해야 한다”면서 “‘용산공원조성특별법’의 전면 개정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용산공원 조성사업은 미군기지가 이전한 터에 오는 2027년까지 243만㎡ 규모의 단일 생태공원을 조성하는 것을 골자로 한다. 2007년 특별법이 제정됐으며 국토교통부가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이번 토론회는 서울시와 더불어민주당 진영 의원, 용산공원 시민포럼 측이 용산공원의 가치를 재조명하고 미래 모습을 함께 구상하자는 취지로 공동주최했다.

토론회에서 또 다른 주제발표자로 나선 신주백 연세대 국학연구원 HK연구교수는 “용산공원 조성사업은 ‘한라산국립공원’과 같은 생태공원을 만드는 것과는 다른 의미”라면서 “용산공원의 역사적 의미에 대한 건물 조사 등 현장조사뿐 아니라 문헌조사 등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용산공원의 생태·역사적 가치를 살려야 한다는 얘기다.

용산공원 터는 일제강점기에는 일본군 사령부가 차지했고, 광복 이후엔 미군이 이를 넘겨받았다. 내년 말까지 용산 미군기지는 모두 이전할 예정이다.

특히 지난 4월 국토부가 발표한 ‘용산공원 기존 건물 등의 활용 콘텐츠 선정안’이 논란이 됐다. 국토부가 선정한 8개 콘텐츠 안에는 7개 정부부처가 필요한 시설로 기존 건물을 재사용하거나 신축하는 안이 선정됐다.

특히 미래창조과학부의 국립과학문화관(연면적 3만3000㎡) 등 대규모 건물 신축도 포함됐다. 서울시와 시민포럼 등은 “국토부 안은 난개발이 우려되는 데다 정부부처의 땅 나눠먹기식”이라며 반발했다. 또 오염실태 조사 및 기존 건물의 보존 가치 판단 등을 거친 뒤 공원 조성계획이 수립돼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왔다. 이에 국토부는 “(4월 발표한) 콘텐츠 안은 확정안이 아니다”라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이날 토론회에는 조경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와 김정헌 문화연대 상임공동대표, 최열 환경재단 대표도 토론자로 참석했다. 정·관계 인사로는 더민주 김종인 비대위 대표, 우상호 원내대표, 진영 의원, 박원순 서울시장, 성장현 용산구청장 등이 참석했다.

박 시장은 “용산공원이 생태적으로 빛날 뿐 아니라 이 터의 역사적 가치도 시민들과 함께 살려야 한다”면서 “서울시가 용산공원의 수백년 역사를 잘 조사하고 정리해 유네스코 문화유산 등재를 추진하는 안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김향미·최미랑 기자 sokhm@kyunghyang.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