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30855869 0362016052630855869 02 0213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464242640000 1464274817000

용산구 ‘서울역~한강대교 북단’ 개발 밑그림 새로 그린다

글자크기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용역 계약

하반기에 주민협의체 구성ㆍ논의

한국일보

용산지구단위계획구역 위치도.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 용산구가 2017년 미군부대 이전 완료 시점에 맞춰 한강로 일대 도시개발 밑그림을 새로 그린다. 구는 서울역에서 한강대교 북단에 이르는 한강로 인근 부지 349만㎡에 대한 용산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수립 용역 계약을 체결했다고 26일 밝혔다. 해당 지역은 용산구 전체면적(21.87㎢)의 16%, 용산공원 주변지역(895만㎡)의 39%를 차지한다.

용산 지구단위계획은 2001년 용산 부도심 육성을 목표로 처음 결정됐다. 2010년 한 차례 변경된 이 계획은 미군 부대 이전 등 용산구의 변화를 반영하지 못했다는 평가다. 최근 용산역 주변 특별계획구역 개발은 활발하지만 서쪽의 용산 국제업무지구 특별계획구역은 2013년 이후 사업 추진이 지지부진한 상태다.

구는 7월까지 현황조사와 기초자료 분석을 끝내고 하반기에는 권역별 주민협의체를 구성해 기본 구상안을 완성할 예정이다. 이후 지구단위계획 열람공고와 소관 위원회 심의 등 법적 절차를 걸쳐 내년 12월 용산 지구단위계획 재정비 결정안을 확정한다.

구는 2013년 용역에 착수한 서계동 일대 지구단위계획도 하반기 결정할 예정이다. 지난달에는 2008년 수립된 숙명여대주변 지구단위계획도 변경했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미군부대 이전에 발맞춰 용산이 제2의 도약을 시작했다”며 “철저한 계획과 주민 소통으로 지역 정체성을 보존해 용산을 대한민국의 랜드마크로 만들어가겠다”고 말했다.

김소연 기자 jollylife@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