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19455802 0112015013019455802 00 0002001 6.1.12-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422576491000 1422576632000

스타벅스 '투고백' 주문따라 1만5600원 차이 "황당"

글자크기
[ "장삿속" 비판에 스타벅스 "용기 제공일뿐 별도 상품 아니다" 해명]

머니투데이

스타벅스 '투고백'(To go bag)/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커피전문업체 스타벅스에는 '투고백'(To go bag)이라는 대용량 용기가 있다. 여러 잔의 음료를 주문하는 고객은 원할 경우 이 용기 하나에다 음료를 모두 담아갈 수 있다. 용량도 100온스(약 2950ml)로 넉넉해 '투고백'을 이용하면 번거롭게 컵용기 몇 개씩을 양손 가득 들 필요도 없다.

스타벅스는 현재 톨 사이즈(12온스) 음료 8잔을 '투고백' 제공의 기준으로 삼고 있다. 다만 '투고백' 최대 용량 100온스 범위 내에서 숏 사이즈(8온스) 12잔, 그란데 사이즈(16온스) 6잔도 주문가능하다. 세 경우 모두 총 용량은 96온스로 같다.

특이한 점은 이처럼 동일한 용기에 똑같은 양을 담으면서도 주문하는 방법에 따라 '투고백' 가격이 달라진다는 것이다.

예컨대 숏으로 '투고백'(아메리카노 기준)을 주문할 때는 숏 사이즈 한잔 가격인 3600원을 적용, 12잔 값인 4만3200원을 지불해야 한다. 하지만 톨 사이즈로 주문할 경우에는 톨 한잔 값 4100원으로 8잔을 주문한 셈쳐 3만2800원만 내면 된다. 더욱이 그란데(4600원)로 주문하면 음료 6잔 값만 매겨 '투고백' 가격은 2만7600원으로까지 떨어진다. 같은 '투고백'이지만 숏과 그란데 사이 가격은 무려 1만5600원이나 차이나는 셈이다.

소비자들은 황당하다는 반응이다.

지난 28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투고백의 진실을 아시나요?' '스타벅스 투고백 사실 땐 주의하세요' 등 투고백의 가격책정에 대해 의문을 표하는 글이 다수 올라왔다.

게시물에는 "주문하는 사이즈에 따라 가격이 다른데 누가 숏이나 톨로 투고백을 사겠냐" "투고백도 투고백 가격이 정해져야 한다" "기분 나쁘다. 톨로 사면 손해다" 등 의견이 잇따랐다.

이에 대해 스타벅스 측은 투고백이 "단순한 용기에 불과하다"는 설명이다.

스타벅스 관계자는 "고객이 음료 여러 잔을 들고 다니기 번거로울 경우 그 수고를 덜어주고자 제공하는 게 투고백이다"며 "주문한 음료에 대해 대용량 용기만 따로 제공하는 것이지 투고백 자체가 상품은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고객 편의를 위한 서비스 개념이다 보니 별도로 가격을 매기지는 않는다"고 덧붙였다.

윤준호 기자 hiho@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