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908308 1102019121656908308 08 0805001 6.0.22-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true false 1576434121000 1576434191000

[사이언스 카페] 50년만에 찾은 장수하늘소 애벌레, 성충으로 자라나

글자크기
조선비즈


50년 만에 주 서식지인 광릉숲 밖에서 처음 발견된 천연기념물 장수하늘소의 애벌레가 성충〈사진〉으로 자랐다.

국립과천과학관은 지난 8월 강원도 춘천에서 발견한 장수하늘소 애벌레가 그동안 번데기 과정을 거쳐 11월 말, 12월 초에 각각 암수 성충으로 탈바꿈했다고 15일 밝혔다. 과학관에 따르면 암컷 애벌레는 번데기로 바뀐 지 26일 만인 지난달 29일 허물을 벗었다. 현재 몸길이는 81㎜이다. 수컷 애벌레도 23일의 번데기 과정을 거쳐 지난 6일 성충으로 탈바꿈했으며 85㎜ 길이로 자랐다.

장수하늘소는 1968년 곤충 가운데 처음으로 천연기념물 제218호로 지정됐다. 1969년 이후 주 서식지인 경기도 포천시 광릉숲 이외 지역에서 발견되기는 지난 8월이 처음이었다. 장수하늘소는 한국과 중국·러시아·일본 등에 서식한다. 지구온난화로 개체 수가 크게 줄어들어 환경부가 멸종위기야생동물 1급으로 지정해 보호하고 있다. 러시아도 천연기념물로 지정하는 등 해외에서도 보호되기 때문에 거래가 되지 않는다.

과천과학관은 장수하늘소 대량 증식을 시도할 계획이다. 내년 1월까지 이번에 성충이 된 암수의 짝짓기를 유도해 다량의 알을 얻을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수하늘소는 한 번에 알 50여개를 낳는다고 알려졌는데, 과천과학관은 알의 생존율을 90%대까지 높인다는 목표다. 대량 증식에 성공하면 과천과학관은 살아있는 장수하늘소를 유일하게 관찰·체험해 볼 수 있는 생태 전시관이 될 수 있다.

배재웅 국립과천과학관장은 "이번에 성충을 길러내는 데 성공함으로써 이후 생태 복원은 물론 국내 장수하늘소에 대한 연구가 본격 시작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이영완 과학전문기자(ywlee@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