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6045875 0672019110456045875 03 0306001 6.0.20-RELEASE 67 아시아투데이 47240556 false true false false 1572847457000 1572847484000 related

분양가 상한제 앞둔 11월 분양물량 전년 대비 2배

글자크기
아시아투데이


아시아투데이 최중현 기자 =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을 앞두고 11월 아파트 분양물량이 지난해 대비 2배 가량 늘어날 전망이다. 당초 10월 분양가 상한제 적용을 예상하고 분양시기를 앞당기던 재개발, 재건축 사업지들이 6개월의 유예기간이 생기면서 11월과 12월 이후로 분양일정을 재조정하고 있다.

4일 직방에 따르면 11월 71개 단지, 총 공급물량 5만5616가구 중 3만8789가구가 일반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작년 11월 대비 3만3272가구(149% 증가), 일반분양 2만2690가구(141% 증가)가 더 많이 분양될 전망이다.

분양가 상한제 적용에 6개월의 유예기간이 주어지면서 10월로 예정돼 있던 재건축·재개발 사업지 23개 단지, 2만2668가구 중 12개 단지, 1만 5090가구가 11월로 분양일정을 연기했다.

지난 9월에 조사(9월 25일)한 10월 분양예정단지는 63개 단지, 총 5만17가구 일반분양 3만 9002가구였다. 이 중 실제 분양이 이뤄진 단지는 49개 단지, 총 2만6794가구(54%), 일반분양 2만2021가구(56%)로 나타나며 예정 대비 절반 정도의 실적을 보였다.

지난 9월은 계획 대비 실적이 30%대에 머무른 반면, 10월은 계획대비 실적이 50% 이상으로 늘어났다. 공급을 미뤄오던 건설사들이 연말이 다가오면서 예정됐던 아파트 공급을 진행하는 데다가 정책 불확실성이 해소되면서 계획 대비 실적의 괴리가 줄어들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적용지역 지정을 11월 6일 발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후 분양예정 물량은 지정 지역 결정에 따라 변동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국에서 공급하는 5만 5616가구 중 3만6451가구가 수도권에서 분양 준비 중이며 경기도가 2만17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계획왜 있다. 수도권에서는 특히 재개발, 재건축 아파트 비중이 크다. 지방에서는 1만9165가구의 분양이 계획돼있으며 광주시가 4613가구로 가장 많은 공급이 이뤄질 전망이다.

서울시에서는 10개 단지, 3747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서대문구, 강북구 등에서 재건축 단지가 분양을 준비한다.

경기도에서는 21개 단지, 2만17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e편한세상초지역센트럴포레’, ‘수원하늘채더퍼스트1단지, 2단지’ 등 1,000가구 이상 대규모 재개발, 재건축, 조합아파트 공급이 계획됐다. 인천시에서는 13개 단지, 1만2687가구가 분양을 준비하고 있다. 지방은 광주시(4613가구), 대구시(3389가구), 울산시(2791가구)에서 비교적 많은 신규 아파트가 공급될 예정이다.

ⓒ "젊은 파워, 모바일 넘버원 아시아투데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