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4352582 1112019081354352582 02 0204002 6.0.10-RELEASE 111 서울경제 51242072 related

KT비서실, 부정채용 논란 당시 "김성태 의원 중요도 최상" 평가

글자크기

검찰, 당시 이석채 회장 비서실이 작성한 문서 공개

서울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성태 자유한국당 의원 딸의 부정 채용이 이뤄질 당시 이석채 KT 회장의 비서들이 김 의원을 매우 중요한 인물로 보고 있었다는 내용의 문서가 나왔다.

13일 서울남부지법 형사합의13부(신혁재 부장판사) 심리로 열린 ‘KT부정채용’ 사건의 공판기일에서 검찰은 2012년 이 회장의 비서실이 관리하던 ‘이석채 회장 지인 데이터베이스(DB)’ 엑셀 파일 일부를 공개했다. 파일에는 김성태 의원이 “요주의. 전화 관련 시비 많이 거셨던 국회의원으로 KT 출신, 중요도 최상”이라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날 증인으로 나선 옥모(50) 전 비서팀장(현 케이뱅크 경영기획본부장)은 이 명단이 당시 비서실 구성원이었던 실장, 팀장, 여직원 2명 등이 이 전 회장의 지인 정보를 공유하기 위해 만들었다고 증언했다. 파일 속 명단엔 1,100명이 실려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재판에서는 김성태 의원을 포함해 권익환 전 서울남부지검장의 장인인 손진곤 전 변호사, 허범도 전 국회의원, ‘상도동 김기수 회장’ 등 4~5명만 공개됐다.

검찰에 따르면 ‘상도동 김기수 회장’의 경우 2011년에 손자가 KT 서류전형에서 탈락했으나, 이듬해인 2012년에 외손녀인 허모씨가 부정 합격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상도동 김 회장’의 구체적인 신원을 밝히지 않았다. 다만 이 전 회장이 김영삼 정부 시절 장관으로 재직한 사실을 고려하면 ‘상도동 김기수 회장’은 당시 같은 정부에서 일한 김기수 전 대통령 비서실장인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2012년 상반기에 부정 채용됐다는 의혹을 받는 허범도 전 의원의 딸이 신입사원 연수 도중 동료들과 불화를 겪었다는 내용의 이메일도 공개했다. 메일엔 2012년 8월 당시 천모 KT 인재육성담당 상무가 인재경영실 상무에게 “허○○ 신입사원의 문제가 점점 심각해져 간다. 집에 다녀오게 해달라고 요구하고, 같은 조 여자 신입 2명을 다른 조로 바꿔 달라고 요청한다. 다른 동기들과 갈등도 있어 보인다”고 말하는 내용이 있다.

당시는 KT 신입사원들이 강원도 원주에서 합숙 교육을 받을 때다. 천 상무는 “이 친구를 집에 보낸다면 소문이 나면서 갈등 관계가 증폭될 수 있다”고 이 회장 비서실에 보고한 것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허 의원의 딸은 인적성, 면접 등에서 받은 불합격 결과가 합격으로 조작돼 최종 합격한 것으로 보고 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