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9099 0122019061753149099 01 0101001 6.0.8-hotfix 12 전자신문 0

문 대통령, 차기 검찰총장으로 윤석열 지명…고검장 안 거친 파격인사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이 17일 윤석열 서울중앙지검장을 차기 검찰총장으로 낙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검찰총장 임명제청 건을 보고받은 뒤 다음달 24일 임기가 끝나는 문무일 검찰총장 후임에 윤 지검장을 지명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발표했다.

전자신문

윤 지검장은 2017년 5월 문 대통령 취임 직후 검사장 승진과 동시에 서울중앙지검장으로 발탁됐다. 이후 2년 만에 고검장을 제치고 또 다시 파격적인 인사에 따라 검찰 수장을 맡게 됐다.

윤 후보자가 인사청문회를 통과하면 1988년 이후 31년 만에 고검장을 안 거치고 총장으로 직행한 첫 사례로 기록된다.

윤 후보자는 2012년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장으로 이른바 '국정원 댓글 사건 수사'를 지휘하다 정권과 갈등을 빚은 끝에 수원지검으로 좌천됐다. 이후 최순실 게이트 수사 때 박영수 특별검사팀 수사팀장으로 참여했다.

고 대변인은 “윤 후보자 검사 재직 시절 부정부패 척결, 권력 외압에 흔들리지 않는 강직함을 보여줬다”고 인선 배경을 밝혔다. 고 대변인은 “서울중앙지검장으로 탁월한 개혁 의지, 국정농단 적폐청산, 국민 두터운 신망 받아왔으며 아직도 우리 사회에 남아있는 각종 비리와 부정부패를 뿌리 뽑음과 동시에 시대적 사명인 검찰개혁과 조직 쇄신 과제도 훌륭하게 완성할 것이라 기대한다”고 말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