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068770 0122019061253068770 01 0102001 6.0.17-RELEASE 12 전자신문 0 popular

문 대통령 "트럼프 방한前 남북 정상 만나야…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려"

글자크기
문재인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조속한 만남을 촉구하면서 6월 말 예정된 트럼프 대통령 방한 이전에 남북 정상이 회동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자신문
노르웨이를 국빈방문 중인 문 대통령은 이날 오슬로대학 법대 대강당에서 열린 오슬로포럼 기조연설 직후 '수주 내로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만날 가능성이 있느냐'는 질문에 “저는 김 위원장과 언제든 만날 준비 돼 있다”며 “결국 우리가 만날지나 만나는 시기를 결정하는 것은 김 위원장의 선택”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트럼프 대통령이 6월 말 방한하는 데 가능하면 그 이전에 김 위원장을 만나는 게 바람직하다”면서도 “그 역시 김 위원장의 선택에 달렸다”고 언급했다.

이어 “하노이 회담이 합의가 이뤄지지 않은 채 끝난 이후 3차 정상회담이 이뤄지지 않아 겉으로 볼 때 대화가 교착상태에 놓였다고 볼 수 있을 것”이라며 “그러나 공식 대화가 없는 동안에도 따뜻한 친서들을 서로 교환하고 있고, 상대에 대한 신뢰와 변함없는 대화 의지를 표명하기에 대화 모멘텀은 유지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김 위원장이 최근 트럼프 대통령에게 친서를 보낸 것과 관련해 “전달될 것이란 사실을 사전에 알고 있었고 전달받았다는 사실도 미국에서 통보받았고 대체적 내용 역시 전달받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은 “지금 남북미 간 대화도 북유럽 국가들의 꾸준한 지지·성원 덕분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그동안 보내준 지원에 특별한 감사의 말씀을 드린다”며 사의를 표했다.

성현희 청와대/정책 전문기자 sunghh@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